반응형

용강동 시루향기 마포역점

전날 한잔을 했다면 더 좋았을테지만, 콩나물국밥은 해장이듯 아니듯 점심에 먹기 좋은 음식이다. 분명 뜨거운데 먹으면 시원해지는 신기한 체험을 하면서 한 뚝배기 뚝딱했다. 오징어가 들어있는 깔끔한 콩나물국밥과 수란, 용강동에 있는 시루향기 마포역점이다.

 

개인적으로 국물이 깔끔한 콩나물국밥을 좋아한다. 오기 전에 검색을 하니, 삶은 오징어가 들어 있는 깔끔한 국물이다. 혼밥하기 딱 좋은 국밥, 전날 한잔을 했어야 하는데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 시루향기는 전주식 콩나물국밥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들어 올때는 사람이 많아서 찍지 못하다가, 아무도 없는 틈에 찰칵(사진촬영은 당연히 양해를 구했음). 오래된 국밥집 느낌이 나는 건 아무래도 테이블때문인 듯 싶다. 

 

콩나물국밥만 있는 줄 알았는데, 메뉴가 겁나 많다. 그래도 주문은 이거다. "콩나물국밥(7,000원)주세요." 잠시후, "모주(2,000원)도 같이 주세요." 모주는 전주 특유의 약주라고 하지만, 탁한 수정과에 가깝다. 즉, 주(酒)인데 술 맛은 전혀 안난다. 

원산지표시는 쓱 한번 봐준 후에, 수저를 꺼내려고 하는데 공깃밥이 무료란다. 한그릇 더 먹어볼까나. 국밥은 순한맛, 중간맛, 매운맛으로 맛조절이 가능한데, 청양고추로 조절을 한다고 한다. 매운맛으로 주문을 했고, 순한맛부터 단계별로 맛을 보기 위해 청양고추를 따로 달라고 했다.

 

양도 양이지만, 반찬이 너무 많다. 국밥 먹을때 김치와 오징어젓갈 정도면 될 거 같은데 깻잎에 장아찌까지 많다. 그래서 조미김은 아예 뜯지 않았다.

 

콩나물국밥 먹을때 모주는 필수
소박한 국밥일 줄 알았는데, 반찬으로 인해 푸짐한 한상이다.

콩나물국밥 안에 계란을 들어있는 것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요렇게 따로 주는 걸 좋아한다. 국밥 국물을 조금 넣어 잘 섞어주면 된다. 먼저 모주부터 마시고, 수란을 먹는다. 참기름이 더해진 고소함에 부드러움까지 맛이 없다면 반칙이다. 

 

전주 남부식 콩나물국밥

오징어가 들어있는 콩나물국밥이다. 그나저나 밥안 안주나 했는데, 국밥 안에 밥이 있다. 주문을 할때 미리 말하면 밥을 따로 준다고 한다. 

왼쪽은 순한맛, 오른쪽은 매운맛이다. 청양고추가 있고 없고의 차이인데, 맛은 있고가 더 좋다. 깔끔하고 시원한 국물에서, 칼칼함이 더해지니 이제야 해장 느낌이 제대로 나는 콩나물국밥이 됐다. 진짜로 어제 한잔을 했었야 하는데 아쉽다.

 

오징어가 들어있는 콩나물국밥은 이번에 처음 먹었는데, 왜 넣었는지 먹으니 알겠다. 마치 고기가 들어있는 국밥을 먹고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콩나물국밥을 먹을때 오징어는 필수.

 

반찬이 많으니, 같이 먹어줘야 한다. 깻잎도 올리고, 오징어젓갈에 들어있는 무말랭이도 올리고, 배추김치까지 한숟갈에 하나씩 올려서 먹었다. 단순한 음식같은데, 아무래도 비법은 육수인 듯 싶다. 콩나물만으로 깊은 맛을 내기는 힘들테니깐. 

 

공깃밥 추가 없이 완국, 잘 먹었습니다. 주꾸미덮밥이 살짝 끌리지만, 콩나물국밥만 먹으러 갈 듯 싶다. 다음에 갈때는 필히 전날 한잔을 하는 걸로. 해장국은 해장국답게 먹어야하니깐.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