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조금만 더 가면 초원사진관이 나오는데, 중간에서 발길을 멈췄다. 최종목적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혼자였다면 절대 못갔을 곳, 군산하면 중국집만 아는데 맛깔난 남도밥상을 만났다. 밥도둑 게장으로 시작했으나, 시원한 국물에 푹 빠져버렸다. 군산 근대화거리에 있는 한주옥이다.



나홀로 여행을 좋아하지만, 혼밥이 안되는 식당을 만나면 서글퍼진다. 큰 맘먹고 2인분을 먹기도 하지만, 그저조차 안된다면 그저 그림의 떡이다. 이번에도 혼자였다면 초원사진관으로 향했을텐데, 혼자가 아니므로 안으로 들어갔다. 군산에서 꽤 유명한 곳이라도 하던데, 이제야 먹는다.



온돌방인 듯, 뜨근뜨근하니 좋다. 테이블을 보니, 혼밥은 절대 아니되오~라고 말하는 거 같다. 



꽃게장과 대하장 중 고르면 되나보다. 선택권은 없었지만, 새우와 꽃게 중 고르라고 한다면, 당연히 꽃게였을 것이다. 



오호~ 내맘을 어찌 알았을까나? 꽃게장백반(17,000원)이다. 



오이무침과 풀치(갈치의 새끼) 조림


김무침과 배추김치


편육과 잡채같은 당면볶음


그리고 꽃게장백반의 메인 중 하나인 생선회다. 광어인 거 같은데, 자신은 없다. 



기본찬으로 양념게장이 나왔지만, 양념을 먹으면 다른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으니 가장 마지막에 먹는게 좋다. 



이름대로 어차피 메인은 정해져있다. 그냥 게장이 아니라, 꽃게장이다. 풀떼기가 과하게 있는 듯 싶은데, 공략대상이 아니므로 관심조차 없다. 4인테이블인데 게딱지는 2개뿐이다. 누군가의 양보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그런데 가장 먼저 연장자 A가 찜이 했다. 나이순으로 보면, 세번쨰이니 아무래도 힘들 듯 싶다. 이럴때 괜한 욕심은 화를 부른다. 바로 포기하고 알이 꽉찬 다리에 집중 공략했다.



딱봐도 매운탕같은데, 생선탕이란다. 남도음식답게 이름이 다른 이유가 있겠지 했는데, 역시 그러했다. 끓기 전에는 그저 부추탕 같았는데, 서서히 본색을 드러냈다.



아니 럴수 럴수 이럴수가~ 주먹만한 곤이가 들어 있다. 서더리 매운탕쯤 되겠지 했는데, 아무래도 잘못 생각했나 보다. 좀 더 끓여야 하는데, 벌써부터 기대만빵이다. 



꽃게장백반이니 먹을 수 없는데, 주인장이 서비스라고 먹어보란다. 이왕이면 인원수에 맞게 4개가 나왔으면...



공깃밥이 아니라 솥밥이 나왔다. 따로 밥을 푸고, 솥에 물을 부어서 누룽지를 만들어야 하는데, 빈공기가 없다. 공깃밥보다 양은 많지만, 1인분이라서 이대로 먹으면 된단다. 솥밥답게 윤기가 자르르, 여기에 찰기까지 밥도둑과 만나면 극강의 케미를 보여줄 거 같다. 



3개의 대하 중 하나가 나에게로 왔다. 가장 먼저 께딱지를 선점한 A가 양보를 했기 때문이다. 장이지만, 전혀 짜지 않고 간장이 갖고 있는 단맛과 새우의 풍미가 더해지니, 한개만 먹어야 한다는 사실이 그저 아쉬울뿐이다. 



대하장의 아쉬움은 꽃게장으로 채웠다. 밥이 뜨거우니, 비비기 보다는 김에 싸서 먹었다. 생김 위에 밥과 살을 가득 품고 있는 게다리를 후벼파내서 가득 올린다. 게장 역시 짜지 않으니, 꽃게장 접시에 있는 간장을 살짝 추가한다. 입안으로 들어가니, 밥알 사이사이 게장 살이 엉겨 붙고, 고소한 김이 이들을 감싸 안았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입안이 텅비워지기 전에 또 만들어야 한다. 



게딱지를 못먹는다는 B로 인해, 포기했는데 나에게로 왔다.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찾아온 고마운 게딱지다. 



역시나 비비지 않고, 열심히 박박 긁어낸 다음 김에 싸서 먹는다. 아까보다 양이 많아서, 김도 2장, 밥도 꽤 많이 담았다. 입 안 가득, 겨울 별빛 축제가 펼쳐진다. 게다리를 먹을때와는 다른, 내장의 풍미가 더해지니 고소함이 만배가 됐다. 



게장에 빠져 잠시 잊고 있었던 생선탕을 먹을 차례다. 탱글탱글해 보이지만, 숟가락을 대면 곤이는 사르르 무너진다. 눈을 감고 먹으면, 곤이가 아니라 치즈라고 해도 믿을 거 같다. 극강의 부드러움 속 고소함와 느끼함이 동시에 찾아온다. 곤이를 먼저 먹지만 않았더라면, 생선살도 훌륭했을텐데, 이래서 맛있는건 마지막에 먹어야 하나보다. 



매운탕이 아니라 생선탕이라고 했던 이유는 국물에 있다. 빨간양념이 과한 매운탕이 아니라, 땀을 흘리는데 시원하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역시 음식은 남도음식이다.



나홀로 여행도 좋지만, 제한없이 자유롭게 먹기 위해서는 혼자는 힘들다. 지역별로 현지인 친구를 만들 수도 없고, 가장 좋은 방법을 아는데 그건 느무 어렵다. 아무래도 위(胃)대하게 만드는게 가장 빠른 방법이 아닐까 싶다. 





더보기

2018/09/13 - 전북 군산 초원사진관 8월의 크리스마스 그곳

2018/09/12 - 전북 군산 형제반점 담백한 볶음밥 굳뜨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