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작은 굴짬뽕 먹으러 안동장에 가자 였는데, 결국 밤이 될때까지 을지로를 서성거렸다. 덕수궁이나 종묘 또는 광장시장에도 충분히 갈 수 있었지만, 우물안 개구리처럼 을지로3가 주변만 서성거렸다. 그렇게 골목길을 걷고 또 걸으면서 을지로를 담았다. 목이 살짝 따끔거렸지만, 레트로 감성은 제대로 느꼈다.  

 

을지로 조명거리가 서울미래유산이었구나.

을지로3가에서 안동장으로 가기위해서는 을지로 조명거리를 지나가야 한다. 그저 평범한 거리인 줄 알았는데,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한 거리라고 하니 새삼 다르게 보인다. 

 

12시 언저리였던 거 같다. 긴 줄은 아니지만, 대기하는 분들이 좀 있다. 굴짬뽕부터 먹고 골목길 나들이를 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순서를 바꿔야 할 듯 싶다. 기다리는 건 정말 싫으니깐. 특히 혼밥할때는 더더욱.

 

길은 건너 을지로 철공소 골목으로 간다. 을지로 골목골목마다 맛있는 집들이 꽤 많다. 그중에 양미옥도 포함될 것이다. 곱창을 못 먹었던 시절, 저 청록색 건물은 강남역의 뉴욕제과처럼 을지로 만남의 광장이었다. 이제는 먹을 줄 아는데, 내장 주제에 살코기보다 더 비싸다. 역시 편식은 나쁘다. 

 

을지로 골목은 삼청동이나 북촌처럼 멋짐과 잘생김은 없지만, 알수없는 뭉클함이 그리고 아.버.지.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21세기이지만, 을지로의 감성은 20세기에서 멈춘 거 같다. 그래서 레트로 감성이 물씬 난다.

 

을지로의 흔한 풍경 하나

안동장만 아니었어도, 여기서 냉면 한젓가락을 했을 것이다. 기다리는 사람도 없으니 바로 들어가면 되는데, 냉면 먹고, 짬뽕 먹고, 겁나 어색하다. 원래부터 통로는 아니었을 거 같고, 을지면옥이 유명해지면서 통로로 만들려고 앞건물의 요부분을 매입한게 아닐까 싶다. 냉면은 여름보다 겨울에 먹어야 더 맛있으니, 추워지면 다시 오리라. 

 

을지로의 흔한 풍경 두울

푸르름이라고는 볼 수 없는 삭막한 동네이지만, 걷다보면 싱그러움을 만나게 된다. 

 

잔잔한 음악처럼 미싱 소리가 들려오고, 옆집에서는 보글보글 얼큰한 생태찌개가 끓고 있다. 골목을 지나고 또다시 골목을 지나야 올 수 있는 곳인데,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 냄새가 예사롭지 않더니, 아무래도 유명한 곳인가 보다. 칼칼한 생태찌개에 녹색이가 함께 한다면, 확마~ 안동장에 가지 말까? 줄이 없었으면 변절(?)을 했을텐데, 다행이다.

 

족히 50~60년은 된 듯하다. 이름은 하나인데, 여관, 대중탕, 사우나 그리고 다방까지 용도가 참 다양하다. 드라마 세트장에 가야만 볼 거 같은데, 을지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폰트가 참, 진지한 궁서체?!

쉼없이 들렸을 기계소리는 어디로 갔는지, 그저 고요함만이 이 공간을 꽉 채우고 있다. 

 

 

을지로의 흔한 풍경 세엣. 무조건 맛있을 거 같다.

을지로 골목에서도 가장 좁은 골목이 아닐까 싶다. 사람 하나 겨우 들어갈 수 있는 골목 끝에는 요즘 엄청나게 핫한 카페가 있다. 방송에서 봤을때는 한 건물인 줄 알았는데, 한쪽은 빵집, 다른쪽은 커피집이다.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걸로 봐서는 떨어져 있지만, 같은 곳인 거 같다. 

 

그나저나 씬스틸러는 혜민당이 아니라 봉추찜닭?

좁은 계단을 올라가면 커다란 자개장이 있는 공간이 나온다. 종이 일력까지 작은 소품하나하나 레트로 감성을 잘 살린 거 같다. 어릴때 우리 집에도 커다란 자개장이 있었는데, 몇번의 이사를 하고나니 매끈하고 디지털스러운 가구로 바꿨다. 그때는 자개장이 참 촌스러웠는데, 지금은 버리지 말았음하고 후회하고 있다. 

 

혜민당 옆집은 진짜 한약방은 아니고 커피한약방이다.

필터커피가 유명하다는데, 식사 전이라 커피는 사절이다. 이따가 밥 먹고 다시 와야지 했는데, 생각보다 밥을 오래 먹은 바람에 결국 못왔다. 핫한 곳답게 사람이 정말 어마어마하게 많았다. 여기도 2층이 있던데, 옆 건물과 동일하게 빈자리가 거의 없다. 

 

사람이 많으니 테라스로 나와서 살짝만 카페 내부를 담았다. 왼쪽은 커피한약방 2층이며, 오른쪽은 혜민당 2층이다. 그나저나 이런 곳에 카페를 만들 생각을 하다니, 만든 사람도 대단하고, 이 좁은 곳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참 대단한 거 같다. 커알못에게는 그저 신기할 뿐이다. 

 

왜 한약방이라고 했을까? 그 궁금증은 저기에 걸려있는 안내문을 보면 된다. '이 곳은 옛 허준 선생님이 병자를 치료하시던 혜민서 자리입니다." 아하~

 

이남장과 커피한약방은 같은 건물이다.

역시나 같은 건물에 양복점도 있다. 즉, 큰 길에서는 이남장이 보이고, 그 옆에 있는 작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양복점이 나온다. 그리고 막힌 골목같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더더 작은 골목이 나오는데, 그 곳에 카페가 있다.

 

청계천에도 가을이...

왔으니, 또 옆에 있으니, 아니 갈 수 없다. 가을 옷으로 갈아 입고 있는 청계천으로 내려가려고 했는데, 못다한 일이 생각나 멈췄다. 뒤를 돌아서 다시 을지로 골목길로 추울발~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