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부암동 계열사

부암동에 가면, 가장 먼저 석파정으로 향한다. 미술관 관람도 좋지만, 계절별로 다른 얼굴을 보여주는 석파정을 한바퀴 돌고 나면 출출해진다. 배꼽시계 알람에 따라 천진포자에 가서 만두를 먹을까? 아니면 맥주와 함께 후라이드치킨을 먹을까?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혼자라면 만두였는데, 둘이라서 통닭으로 결졍했다. 계열사로 향해 출발이다.

 

석파정 서울미술관

계열사로 가는 길에 만난 노란 은행나무. 어쩜 이리도 탐스러운지 나무를 막 흔들어서 노란비를 맞고 싶지만, 나무를 아프게 하면 안되기에 바라만 봤다. 파란 하늘과 노란 은행잎, 색감이 아니 예쁠 수 없다.

 

부암동 돈가스도 괜찮다던데~

12시 오픈인데, 현재 시간 12시 30분. 와우~ 안에는 벌써 사람이 많다. 지하에도 공간이 있지만, 1층에서 먹기 위해 잠시 기다리기로 했다. 블루리본도 많고, 생활의 달인에도 나왔고, 유느님도 좋아하는 계열사다. 올 봄에 처음 왔고, 이번이 두번째다. 아는 맛이 무섭다더니, 기다리는 동안 밖으로 풍겨나오는 기름향만으로도 침샘폭발이다. 

 

내부 사진은 사람이 없을때 찍어야 하는 법. 들어왔을때는 빈테이블이 없더니, 지금은 널널하다. 하지만 잠시 후 또다른 사람들로 만원이 됐다. 계열사도 다른 식당과 마찬가지로, QR코드로 전자명부를 작성해야 하고, 온도 체크에 손소독을 해야 자리에 앉을 수 있다. 일상이 되어버린 방역, 올해는 독감예방접종도 했으니 아무 탈없이 잘 넘어갔으면 좋겠다.

 

서울 3대치킨은 누가 만든 것일까?

3~4명이 왔다면, 치킨에 골뱅이 국수를 먹을테지만, 혼자나 둘은 후라이드(20,000원)에 맥주가 딱이다. 치킨집답지 않게 과메기에 대하구이 그리고 꽁치김치찌개도 있다. 유명해지기 전에는 그저 평범한 동네 치킨집이었을텐데, 지금은 전국구가 됐다. 

 

석파정 안에는 음식 섭취가 불가능하다. 물 정도는 마실 수 있을 거 같지만, 꾹 참았다. 왜냐하면 갈증을 참고 참아야, 계열사에 도착한 후 마시는 맥주 한잔이 기가막히게 맛나기 때문이다. 캬~ 소리가 절로 나온다. 격하게 맥주부터 들이키고 치킨이 나오길 기다린다. 달달한 양념소스와 소금 그리고 치킨무다.

 

따끈따끈한 계열사 후라이드치킨 등장이오~

다시 보니 매우 몹시 반갑다. 얇은 튀김 옷은 바삭함을 주고, 그 안에 촉촉하게 숨어 있는 살은 겁나 부드럽다. 그리고 커다란 웨지감자까지 멋 아니 맛스럽다. 혼자서는 1인1닭을 못했는데, 둘이니 이번에는 남기지 않고 다 먹을테다.

 

치킨하면 날개와 다리를 좋아하지만, 개인적으로 목살을 가장 좋아한다. 닭목살 숯불구이를 혼자서 2인분이나 먹을 정도인데, 글쎄 맘씨 좋은 친구도 좋아하는 부위란다. 당연히 목살은 안먹을테니 천천히 먹으려고 했는데, 어느새 친구가 입에 넣어버렸다. 다리와 날개는 2개이니 하나씩 먹으면 되는데, 모가지는 하나다. 미리 선점하지 못한 내실수이지만, 그래도 슬펐다. 그런데 튀기다가 댕강 부러졌는지, 목살이 또하나 나오는 바람에 이번에는 놓치지 않고 바로 먹었다.

 

감자가 워낙에 두툼해서 기름에 튀겼는데도 튀긴감자인지 찐감자인지 헷갈릴 정도로 두가지 맛을 다 갖고 있다. 치킨만 겉바속촉이 아니라 웨지감자 역시 겉은 바삭 속은 포슬포슬하니 촉촉하다.

 

후라이드 한입, 웨지감자 한입!

튀김옷이 얇은데도 속살은 촉촉하다. 감자 역시 겉은 튀긴감자의 맛이라면 속은 찐감자의 맛이다. 요즘 다양한 양념을 더한 치킨이 많다지만, 어릴때 아부지가 퇴근길에 들고 온 그 치킨맛을 잊을 수가 없다. 과자봉투였나? 암튼 비닐봉다리에 든 치킨을 꽉 묶어서 오는 바람에 눅눅해지기도 했지만 참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난다. 계열사에 오면 그때 그 추억이 떠오른다.

 

그냥 먹어도 훌륭하지만 살짝 질리다 싶으면 양념소스의 도움을 받아도 된다. 달달함이 더해져서 또다른 맛을 주기 때문이다. 간은 딱 맞기에 소금은 굳이 추가하지 않는다. 

 

요즘에도 요런 콜라도 나오나 보다. 치킨에 맥주도 좋지만, 치킨에 레트로갬성 팍팍 나는 콜라도 좋다. 혼자서 한마리는 버거운데, 둘은 가능하다. 혼밥에 혼술을 즐겨하지만, 치킨은 역시 혼자보다는 둘이서 먹어야 한다. 치맥 역시 혼자보다는 둘이서 해야 더 맛이 난다. 

 

 

 

 

부암동 계열사 유느님이 좋아하는 후라이드 통닭

부암동 계열사 찜닭, 닭도리탕 그리고 통닭은 혼밥하기 힘든 음식이다. 이유는 양이 많아서다. 그러다보니 소나 돼지, 해산물은 혼자서도 잘 먹는데, 닭은 쉽지가 않다. 그러나 세상엔 안되는 건

onion02.tistory.com

 

 

부암동 천진포자교자관 육즙 가득 포자와 중국식 만둣국 훈툰탕

부안동 천진포자 교자관 10년 전 정독도서관 근처에 천진포자라는 만둣집이 있었다. 엄마표 만두와는 다른 중국 전통 포자(만두)를 먹을 수 있기에, 삼청동에 가면 잊지 않고 찾았다. 두터운 만

onion02.tistory.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