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공덕동 무삼면옥

평양냉면과 막국수 그 사이 어디쯤일까? 비주얼은 평양냉면인데, 맛은 막국수라고 할까나. 정확히 이거라고 하기에는 살짝 애매하지만, 100% 국산 메밀면의 참맛을 느끼기에는 손색이 없다. 육수와 양념장도 좋지만, 공덕동에 있는 무삼면옥은 면이 백미다.

 

무삼면옥 옆집이 차돌삼합으로 유명한 진대감인 거, 안비밀

식당이름에서 주인장의 투철한 자부심을 느껴진다. 무MSG, 무설탕, 무색소라서 무삼면옥이란다. 2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는 브레이크타임이다. 겨울이라 한우곰탕과 차돌곰탕이 있는 거 같지만, 겨울에는 시원한 냉면이 계절메뉴다.

 

주문은 기계에게

키오스크 옆으로 메밀면을 만드는 기계가 있다. 아침마다 자가제분으로 반죽을 해, 맛과 향이 살아 있단다. 영화를 볼때 기대를 하면 안되지만, 이번에는 살짝 기대를 해본다. 왜냐하면 오기 전에 엄청난 검색으로 통해 정보를 많이 알고 왔기 때문이다. 

 

국산 100% 메밀로 면을 만든다.

무삼면옥의 냉면은 평양냉면이 아니라 춘천냉면인데, 춘천에서는 맛볼 수 없다고 한다. 주인장의 고향이 춘천 가정자 마을이고, 제조방식을 이어받아 냉면을 만들고 있다고 한다. 

 

오른쪽 메뉴는 관심이 없고. 왼쪽 상단에 있는 100% 메밀냉면만 보면 된다. 4가지 메밀냉면이 있는데, 물냉면, 간장비빔, 고추장비빔 그리고 미지근한면이 있다. 처음 왔으니 물냉면 기본(11,000원)을 주문했다. 

 

면수는 셀프 / 테이블 위 양념은 바라만 보기

100% 메밀면이라서 그런가 면수부터 다르다. 이건 면을 삶은 물이 아니라, 그냥 메밀차다. 셀프이니 눈치챙기면서 맘껏 마셨다.

 

두둥~ 물냉면 등장이오.

둘 다 반찬인 줄 알았는데, 그릇이 다르다. 왼쪽에 있는 오이절임과 무생채는 반찬이 맞다. 하지만 오른쪽에 있는 건, 반찬이 아니다. 녀석(?)의 정체는 잠시후에... 왜냐하면 엄청난 녀석이니깐.

 

비주얼은 평양냉면인데 맹물처럼 느껴지는 기본 평냉과는 확연히 다르다. 아까 봤던 면수보다는 연하지만, 갈색을 띤다. 

 

참 영롱하다.
고명으로 버섯은 처음 / 배 한쪽
한우 수육일 듯 / 무절임

사진 찍다 너무 궁금해 육수를 살짝 마셨는데, 떄깔도 다르듯 맛도 다르다. 기존 평양냉면과 달리 육향은 강하지 않은데, 다른 향이 함께 느껴진다. 표고버섯이 고명으로 있으니, 버섯 육수일까? 역시나 잠시후에 공개.

 

100% 메밀로 면을 만들면 찰기가 없어 쉽게 잘 끊어진다고 한다. 그런데 무삼면옥은 100%인데도 불구하고, 찰기가 있다. 그렇다고 함흥냉면처럼 강한 찰기는 아니지만, 터무니없이 면이 끊어지지는 않는다. 그리고 껍질이 없으니 면이 거무튀튀하지 않고 참 뽀얗다. 100%이니 굳이 면을 오래 씹을 필요는 없다. 입 안에 들어왔을때, 메밀면 특유의 약간 거친 감촉과 구수한 맛이 고스란히 느껴지기 때문이다. 

 

버섯과 함께는 좋은데, 고기와 함께는 별로다. 아무래도 냉면 속 고기를 좋아하지 않나보다. 담에 갈때는 고기는 빼고, 버섯을 더 올려주세요라고 부탁해야겠다.

 

반찬 아니고 간장비빔 양념

물냉면을 주문하면 간장비빔 양념이 조금 나온다. 면을 육수에 풀기 전에 조금 덜어낸다. 쓱쓱 간장 양념에 비빈 후 한입 먹었는데, 이런 냉면 난생처음이다. 비주얼은 목이버섯 장조림인데 맛은 완전 고급지다. 꼬들꼬들 버섯은 그저 식감용인 듯하고, 맛은 간장이다. 시중에 판매하는 간장은 아닐테고, 요즘 히트친 맛간장일까 했는데, 그것도 아니다. 임금님께 진상했다는 어육간장이라고 주인장이 알려줬다. 무삼면옥에서만 먹을 수 있는 간장비빔냉면은 정말 매력적이다. 

 

무삼면옥 냉면 육수는 고기 육수와 약초 달인 물은 합친다고 한다. 약초 달인 물은 조금 맛봤는데, 깔끔하면서도 약하게 쓴맛이 났다. 이래서 육향이 강하지 않고, 은은하면서도 깊은 맛이 났던 거 같다. 더불어 봉평에서 갖고 온다는 국산 메밀쌀을 보여줬다. 메밀면이 뽀얗던 이유는 메밀쌀이 뽀얗기 때문이다. 이렇게 좋은 면을 만났는데, 한번에 끝낼 수는 없다. 원래는 육수 리필을 하고 남기지 않고 다 마시지만, 이번만은 남기기로 했다. 왜냐하면 메밀면이 겁나 매력적이니깐. 물냉면으로 1차 혼밥을 했으니, 고추장비빔으로 2차 혼밥을 할 차례다.

 

고추장비빔 소(8,000원)

원래는 간장비빔을 먹을까 하다가, 맛보기용을 또 주겠다고 해서 고추장비빔을 주문했다. 빨간 양념이라서 면이 묻히면 어떡하지 했는데, 괜한 걱정을 했다. 

 

메밀면, 너 참 예쁘다~

빨간맛이지만, 맵거나 자극적이지 않다. 그러니 메밀면의 살짝 거친 식감과 구수한 맛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참기름도 과하지 않고, 고추장양념은 메밀면을 돋보이게 하는 역할만 한다. 물냉면을 먹을때처럼 면을 비비기 전에 적당량을 간장비빔 그릇에 덜었다. 고추장비빔도 좋았지만, 무삼면옥은 간장비빔이 진리인 거 같다. 이번에는 조연이었지만, 다음에는 단독 주연으로 간장비빔에 직접 만든다는 강황완자만두를 먹어야겠다. 이번주는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능라도 마포점에 가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걸어서 20분 거리에 있는 무삼면옥에 다시 갈 거 같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