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신도림역에서 스트립 쇼를 해본 적은 없지만, 아침 저녁 언제나 발도장을 찍는 곳이다. 퇴근길 허기지고 출출할때, 뜨끈한 국물과 함께하고 싶을 때가 있다. 칼퇴근은 했지만, 집에 아무도 없고, 저녁 밥을 해서 먹기는 귀찮고, 그냥 가볍게 해결할 방법을 찾다가 발견한 곳이다. 신도림역으로 들어가는 곳은 아니고, 신도림역 1번 출구와 3번 출구 사이에 있는 곳, 누들킹이다. 



2016년 2월 2일 업데이트. 여기 다녀온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사라지고 없다. 아직 탄탄면도 못 먹었는데, 바람처럼 사라져 버렸다. 



예전에 단팥빵을 팔던 곳인데, 지금은 국수집이다. 알고보니, 누들킹은 없어진 그 단팥빵과 같은 회사라고 한다(직원분이 알려줌). 생긴지 얼마 안돼서 가게도 깔끔해보이고, 사람도 별로 없기에 부끄럼이 많은 고독한 먹블에게는 딱인 곳이다. 더구나 혼자 먹어도 괜찮은 바테이블도 있기에 바로 들어갔다.



들어가자마자 왼쪽에 주문자판기가 있다. 현금도 되고, 카드도 되니깐, 맘 편하게 결제를 하면 된다. 물은 당근 셀프. 자판기에서 주문을 하고, 바로 자리에 앉으면 된다. 자동적으로 주문내역은 주방으로 가니깐, 따로 주문지를 줄 필요는 없다.



요런 테이블도 있고. 



혼자 와서 먹어도 되는 바테이블도 있다. 의자는 고정이 되어 있어, 움직이지 않는다.



칠리소스는 쌀국수용이겠지. 아니면 맵게 먹고 싶다면 필요할 수도 있을 듯.



생각보다 메뉴가 많다. 일식, 중식,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권 누들요리가 다 모인 거 같다. 쌀국수랑 새우완탕면만 있는 줄 알았는데, 고민이 된다. 새우완탕면을 먹기위해 들어갔는데, 탄탄면과 해물팟타이가 자꾸 손짓을 한다. 그래도 지조있게, 새우완탕면을 선택했다. 수제김밥과 야끼교자가 같이 먹어달라고 옆에서 치고 들어왔지만, 첫 방문이니 조심스럽게 하나만 먹기로 했다.



새우완탕면(7,000원) 등장. 부추와 파 향이 코끝을 간질간질 맛나게 괴롭힌다. 



새우완탕면을 주문하면 짜사이가 반찬으로 나온다고 한다. 기존에 먹던 짜사이와는 살짝 다른 매콤 짜사이다.



탄탄면을 주문하면 짜사이가 아니라 단무지를 준다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다 주기도 하니깐, 단무지가 나오면 짜사이를, 짜사이가 나오면 단무지를 추가 요청하면 된다.



김이 모락모락 났는데, 너무 추워서 그런지 식어가고 있다. 뜨겁게 먹어야 하는데, 사진 찍는다고 타이밍을 놓치고 있다. 그래서 뜨끈한 국물부터 살짝 맛을 봤다. 음~ 부추와 파 향이 확 난 후에, 깔끔한 맛이 따라온다. 짜지 않게 해달라고 말하지도 않았는데, 간이 심심하니 딱 좋았다.



왼쪽으로 뒤집으니 면이 나왔다. 일반 밀가루 면이다. 그런데 잘 살펴보면 쌀국수 면도 들어가 있다. 신기해서 직원분에게 물어보니, 원래는 밀면인데 가끔 쌀국수 면도 들어간다고 한다. 국수 삶은 냄비가 같아서 그런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나쁘지는 않았다. 쌀국수 같기도 하고, 완탕면 같기도 하니 말이다. 



국물에서 살짝 쌀국수스러운 무언가가 느껴졌는데, 오른쪽으로 뒤집으니 엄청난 양의 숙주나물이 나왔다. 아하 이래서 완탕면인데 쌀국수 느낌이 났구나 했다. 그렇다고 쌀국수 국물에서 느껴지는 독특한 그 향은 나지 않는다. 누들킹의 새우완탕면 국물은 쌀국수에 비해 좀 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다.



칵테일 새우가 얇은 밀가루 옷을 입고 있는 거처럼, 새우완탕면에는 만두소는 새우뿐인 만두가 4개 들어가 있다. 



처음에는 뜨거울까봐 이렇게 앞접시에 덜어서 먹었지만, 완전 추운날씨에 사진까지 찍다보니 어느새 차가워져서 그냥 후루룩 후루룩 그릇채 먹었다. 


음식 이름으로는 국적을 알 수 있지만, 맛은 아시아의 통합이었다. 현지식 맛보다는 우리식에 맞춘 맛이라, 거부감은 없다. 개인적으로 좀 더 현지식처럼 되도 좋을 거 같지만... 아무튼 추운 겨울, 허기지고 출출한 배를 달래기에는 좋은 곳이다. 다음에 회식하고 퇴근할때, 누들킹에서 얼큰한 탄탄면으로 해장을 해야겠다.



 

까칠양파와 네이버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 친구하기!!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