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김천 직지사

 

헤어짐이 힘든게 아니다

 

헤어짐이 힘든게 아니다...
 
다시, 혼자가 된다는게 힘들 뿐이다.
 
언제나 둘이었는데, 이제는 혼자가 된다는게... 그게 힘들어서 헤어지기 싫은 걸까? 그런걸까?

 

 

 

올림픽 공원 왕따나무

 

혼자라는 외로움

 

걸으면서, 참 외롭구나 하고 느꼈다.
 
혼자 걷는 이 길이, 참 외롭구나 하고 느꼈다.
 
이래서 사람은 혼자보다는 둘이 좋은 거구나 하고 느꼈다.
 
혼자 그저 말없이 걸으니, 둘이 되고 싶다고 느꼈다.
 
혼자는 외로운거구나 하고 느꼈다.

 

 

 

김천 직지사

 

울고 있나요

 

왜 저리도 슬퍼보일까??
 
내가 슬퍼서 그리 보이는 걸까??
 
꼭... 눈물 자국 같구나!!
 
정말로 정말로 힘들땐 말이다. 그냥 큰 소리로 울어보렴.
 
원 없이 울고 나면, 더 슬퍼지지는 않을테니깐...
 
더이상은 슬퍼지지 않기 위해 우는 거니깐...

 

 

9월이 되니, 가을이 온거 같네요. 가을은 왠지 센치한 계절인 듯 싶어, 자작시는 아니지만 예전에 그냥 긁적거렸던 글들을 올려봅니다. 더운 여름은 혼자여도 좋은데, 서늘해지는 가을이 오면 둘이 되고 싶어지네요. 우울해지는 김에 흠뻑 빠지고 싶어 음악도 함께 올려봅니다. 참 좋아했던 노래인, Rialto의 Monday Moning 5 19 입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