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익산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중앙시장이 있다. 시장 안 작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분식집이 하나 나온다. 딱 봐도 평범한 분식집인데, 익산에서 라면과 탕수육으로 꽤 유명한 집이란다. 익산에 도착마자마자, 아침부터 라면은 좀 거시기했지만, 이른 시간이라 문을 연 식당이 별로 없다. 편의점 컵라면과 주먹밥보다는 나을 거 같아 들어갔다. 전북 익산 중앙시장에 있는 우리분식이다.



분식집 앞에 왠 탕수육? 이 곳이 유명해진 이유가 아마도 탕수육땜인 듯 싶다. 가볍게 라면 하나만 먹고 이동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안되겠다. 중식 셰프가 만든 고퀄 탕수육은 아닐테지만, 안 먹으면 나만 손해일 거 같다.



화려함은 전혀 없고, 그냥 평범한 분식집이다. 학교 앞 분식집 느낌보다는 시장 분식집 느낌이 강하다. 



이날 마수걸이의 주인공은 나인 듯 싶다. 첫 손님인데, 고작 라면만 먹으면 정말 정말 아니 될 듯 싶다.



탕수육 1인분이 2,000원, 고민할 필요없이 바로 주문을 했다. 그리고 떡라면과 짬뽕라면 중 뭐가 좋냐고 물어보니, 주인장 왈, "짬뽕라면".



잠시 후 단무지와 함께 나온 탕수육. 



2,000원치고는 양이 꽤 많다. 개인적으로 찍먹 스타일이지만, 굳이 까탈스럽게 굴지 않고 그냥 먹기로 했다. 우선 소스부터, 이건 달달함에 살짝 시큼함이 감도는 옛날 스타일 탕수육 소스 맛이다. 양파와 당근은 볶지 않았는지, 양파의 알싸한 맛과 당근 본연의 맛이 고스란히 살아 있다. 



고기 맛도 딱 소스처럼 예스럽다. 고기에 비해 튀김 옷의 비율이 훨씬 높다. 간혹 고기가 들어있지 않은 튀김을 먹기도 하고, 어떤 건 담백한 고기 맛이 살아 있고, 또 어떤 건 살짝 누린내가 나는, 먹기 전에는 절대 알 수 없는 그래서 불안하면서도 소스를 듬뿍 찍으면 그나마 괜찮은 볼북복스런 탕수육이다. 고스란히 살아 있는 알싸한 양파와 함께 먹으니 괜찮다. 솔직히 와~ 맛있다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격을 생각하니 나름 괜찮았다. 천원짜리 두장으로 탕수육을 먹을 수 있다니, 역시 시장 인심이, 역시 익산 인심이 좋구나 했다. 



탕수육으로 인해 기름진 속을 말끔히 씻어내 줄 짬뽕라면이 나왔다. 더불어 칼칼한 김치도 함께...



맵다고 하는 그 라면을 더 맵게 만든 짬뽕라면이다. 곳곳에 지뢰밭 아니 청양고추가 한가득이다.



해물은 고작 오징어밖에 없고, 짬뽕라면인데 짬뽕스럽지 않은 그저 맵고 칼칼한 라면이다. 콩나물 또는 숙주나물 정도는 들어있겠지 했는데 없고, 대신 파채가 들어 있다. 집에서 라면을 끓일때, 파는 듬성듬성 썰어 넣었는데, 앞으로는 채로 썰어 넣어야겠다. 요게 은근 식감이 괜찮다. 더불어 시원한 맛도 나는 거 같고, 같은 파인데 요렇게 하니 식감에 맛까지 좋았다.



맵다면서 고추를 왜 이리도 자꾸만 먹는지, 고추와 함께, 파채와 한번, 오징어와 한번 그리고 김치를 올려서 또 한번, 그렇게 먹다보니 국물만 남았다. 국물에 찬밥을 말아서 먹어야 완성이지만, 탕수육으로 대신했다.



우리분식을 찾다가 먼저 발견한 순대국밥집. 진짜 아는 사람만 가는 소박하고 작은 식당일 거 같은데, 역시 방송의 힘이 큰가보다. 못 먹는 순대국밥임에도,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못 먹었지만, 지금은 없어서 못 먹는 선짓국과 닭발처럼 순대국밥에도 한번 도전해볼까? 익산에 또 가게 된다면, 못 이기는 척 들어가 봐야겠다.





 관련글 

2016/12/06 - [전북 익산] 황등국밥집 익산본점 - 맛도 중요하지만, 장소도 중요해!!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