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디큐브 백화점에서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로 달라졌지만, 자주 갔던 면채반은 그대로 남아 있다. 원래는 평양냉면을 먹으로 을지로로 가려고 했으나, 지하철 타기가 겁이 나서 가까운 곳으로 갔다. 평양냉면과는 많이 다르지만 양이 많은 곳,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 5층 면채반이다. 관련 포스팅을 2번이나 했기에, 입구와 인테리어는 패쑤. 그래도 궁금하다면, 면채반1(떡만두국), 면채반2(수제비, 칼국수).




면채반의 대표 메뉴는 냉면이다. 왜냐하면 메뉴판에서 가장 첫번째 음식이 냉면이며, 이렇게 냉면이야기를 하고 있으니깐.



늘 뜨끈한 육수 한컵과 시원한 물 그리고 삶은 계란 2개.



그런데 삶은 계란이 한개다. 예전에는 분명히 2개씩 줬는데, 물가상승이 면채반에도 영향을 주는구나. 원래 메인이 나오기 전에 애피타이저로 한개를 먹고, 메인을 다 먹고 난 후 디저트로 나머지 한개를 먹었는데, 아쉽다. 



비빔냉면이 나왔다. 애피타이저로 삶은계란을 먹었으면 큰일날뻔 했다. 냉면에 계란이 없으니 말이다. 원래 냉면에 나오는 삶은계란은 먹지도 않으면서, 없으니 이상하게 허전하다.



고명은 물, 오이 그리고 배로 깔끔하다. 



은근 양이 많다. 고기랑 같이 먹어야 하지만, 양이 많아 냉면만 먹어도 든든하다. 



식초를 듬뿍 넣고, 겨자소스까지 듬뿍 넣어 맛나게 비비면 된다.



비빔냉면 양념장에 찍어 먹기 위해 삶은 계란도 퐁당 넣어줬다. 한입 가득 입 안에 넣고 맛나게 먹으면 된다. 그런데 생각보다 냉면 면발이 단단하다. 가위로 자르지 않고 먹는 편인데, 이번에는 안되겠다. 물냉도 아니고 비냉이라 빨간 양념이 하얀 옷에 묻을거 같기 때문이다. 가위로 먹기 좋게 아작을 내고 다시 먹기 시작했다. 음~~ 역시 깔끔한 맛이다. 그런데 빨간 양념에 비해 별로 맵지 않다. 비빔냉면은 매워야 맛있는데, 아쉽다.



툴툴거렸지만, 그래도 남김없이 다 먹었다. 




며칠 후, 평양냉면 스타일로 나오는 면채반의 물냉면. 깔끔한 육수 맛이 좋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냉면이 아니다. 아무래도 지하철을 타야겠다. 물냉면은 을지로, 비빔냉면은 오장동으로 가야하니깐 말이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