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일드 와카코와 술(궁금하면 클릭)을 안 봤더라면, 그냥 지나쳤을텐데...;일드에 빠져 있는 요즘, 이자카야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와카코처럼 혼자서 술을 즐길 자신이 없기에, 둘이 갔다.오늘의 컨셉은 일본식,장소는 이자카야, 술은 사케, 안주는 스키야키다(소니 nex-3n으로 촬영).



신당동 떡볶이 타운 부근에 이자카야 사이야다. 신당동에만 있는 곳인줄 알았는데, 이자카야 체인점이다. 즉, 여기는 사이야 신당점이다.



낮에는 덥더니, 해가 퇴근할 무렵이 되자 시원한 바람이 불어온다. 곧 덥고 습한 여름이 다가오겠지만, 그때까지 이 시원한 바람을 즐기고 싶다. 에어컨보다는 자연바람이 훨씬 좋다는걸 아니깐.


 

바 형식으로 된 곳도 있고, 요런 테이블로 되어 있는 곳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가장 구석지고 음침한 곳을 찾아가서 앉았다. 이상하게 이런 곳을 좋아한다.



다른 곳은 해초무침도 나오던데, 여기는 기본찬으로 단무지와 매운 고추가 나온다.



사이야 슈 사케. 시원하게 한잔. 캬~ 좋다.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달달한 국물에, 고기도 먹고, 버섯도 먹고, 두부도 먹고, 채소도 먹을 수 있는 스키야키(19,800원)로 결정. 



스키야키에 계란이 없으면 아니될 말씀. 계란(2개, 1,000원)은 따로 추가하면 된다. 



살짝 강이 강하지만, 괜찮다. 뜨끈뜨끈한한 채소와 고기를 계란물에 넣고 호로록 먹으면 된다. 계란 옷을 더하니, 더 풍부하고 고소한 맛이 느껴진다. 날계란을 진짜 못먹는데, 스키야키를 먹을때는 꼭 필요한,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이자카야에서 스키야키와 함께 하는 사케 한잔, 참 좋다.



교자가 먹고 싶었지만, 대신 바삭하고 아삭한 연근튀김을 먹었다. 물론 사케와 함께...


술은 혼자보다는 둘이서 마셔야 좋은거 같다. 아직까지는 혼자서 술을 즐기고 싶지는 않다. 술은 역시 혼자보다는 함께가 좋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