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조개찜 小가 저만큼이다. 생각보다 푸짐한 양에 깜놀했다는...)

 

 

 

[대학로] 조개극장 - 조개찜 물 좋고, 푸짐해서 좋구나!!

 

 

 

대학로에서 조개구이 & 찜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걸 처음알았다. 간만에 대학로에서 친구를 만나기로 하고, 뭘 먹으면 좋을까 싶어 이리저리 검색을 하던 중 조개찜에 (구이는 넘 더워서...^^) 마음이 동했다. 여름에 조개를~~ 좀 이상하지 않을까 걱정반, 기대반을 했지만 잘 익혀서 먹으면 되고, 그래도 맘에 걸린다면 소주로 소독하면 되지 않을까?! 

 

 

 

 

 

사실은 친구가 여름에 조개는 좀 아니지 싶다고 해서, 삼겹살을 먹기로 했다. 그런데 예전에 맛있게 먹었던 삼겹살 집을 찾아서 가니, 미술관옆 동물원처럼 무슨 운명의 장난인지, 삼겹살 집 옆이 바로 이 곳이었다. 인터넷에서 검색했을때는 꽤 찾기 어려울거 같았는데, 너무나 손쉽게 찾게 되니 '아~ 오늘은 조개를 먹어줘야 하는구나' 싶어, 조개로 결정.

 

 

 

 

 

메뉴는 많아 보이지만, 오늘은 조개찜으로 결정했다. 원래 조개구이를 먹어야 제 맛이지만, 불판에 앉아서 먹기에 좀 무리이지 않을까 싶어 조개찜으로 노선을 변경했다. 조개구이는 역시 쌀쌀한 바람이 불때 먹어야 제맛!!

 

 

메뉴판 오른쪽 하단부분에 나와 있는 저 공지!! 진짜 저렇게 주냐고 물어보니, 그렇다구 한다. 가리비 두어개 정도 주면서 저렇게 요란하게 할까 싶었는데, 꽤 마니 준다고 한다. 정말 그런지, 꼭 확인하러 갈 생각이다. (꼭 확인할 필요가 있을까? 나 낚인거지. ^^)

 

 

 

 

 

주문을 하고 잠시 기다리니, 기본 반찬이라고 해야 할까? 어릴적 마니 먹었던 불량쥐포와 쫄쫄이가 나왔다. 오랫만에 보니 반갑기도 하지만, 맛은 전혀 없다. 못 먹겠다. 구은 쫄쫄이는 딱딱함만 있고, 쥐포 역시 별루다. 왜 이걸 주는지 모르겠다. 추억의 맛을 느껴보라는 거겠지. 설마 이거 더 달라고 요청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옆에 보이는 번데기 역시 손대고 싶지 않는, 연습게임에 입맛을 버리고 싶지 않았다.

 

 

 

 

 

두둥~ 조개찜 小 등장이다. 전복과 가리비, 굴, 키조개, 백합, 오징어, 홍합 등등 다양함에 먹지도 않았는데 행복이 느껴졌다. 특히 전복이 있어 깜놀이라는, 전복까지 주는데가 그리 많지 않아서 말이다. 또 여기 조개찜에는 다른 곳에는 없는 부추가 함께 나온다.

 

 

 

 

키조개 관자!! 정말 예쁘지 않는가?! 그런데 그 옆으로 보이는 저 분식집 어묵은 왜 있는 걸까? 옥의 티처럼 말이다. 찜은 조리가 다 된 상태로 나오므로, 바로 먹을 수 있다고 한다. 까서 먹기 힘든 키조개, 굴, 가리비 등은 쥔장이 직접 옆에서 손질해서 먹기 편하게 해준다. 저걸 어케 먹으면 좋을까? 이딴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

 

 

 

 

 

가장 먼저 키조개 부터 손질해서 한입크기로 자른다면, 먼저 맛부터 보라고 쥔장이 직접 숟가락 위에 살포시 올려준다. 우선 본연의 맛을 느껴야 하기에, 그냥 먹어본다. 음...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그 쫄깃함이 살아 있구나. 관자야~

 

 

조개찜은 조리가 다 된 상태여서 그냥 바로 먹어도 된다지만,  여름이기에 좀 더 끓여서 먹기로 했다. 왠지 여름과 조개는 궁합이 안 맞는거 같아서 말이다. 근데 생각해보니, 불판 앞에 앉기 싫어서 찜을 선택한건데, 걍 구이로 먹을걸~^^

 

 

 

 

 

석화!! 아쉽게도 진주는 없었다. 왠 진주?? 혹시 모르잖아, 석화 먹다가 진주가 나올 수 있을지도. 

 

 

 

 

 

오징어는 부추와 함께~ 딱 한입 크기로 쥔장이 알아서 잘라준다.  

 

 

 

 

 

전복은 단 한개, 먹는 사람은 둘!! 그럼 반으로 나눠야 하지만, 혼자서 다 먹었다. 곧 있으면 제주에 놀러간다는 친구의 배려심에 전복을 혼자 독차지하게 되었다. 쥔장이 가위로 잘라준다는거 그냥 두라고 하고, 내가 직접 내장까지 다 먹어 치웠다. 

 

 

 

 

 

다른 곳의 조개찜에 비해, 대학로 조개극장의 조개찜은 국물이 많다. 근데 저 국물 진짜 진국이다. 계속 끓이다보니, 나중에는 간이 강해졌지만 그 깊은맛은 여전히 남아 있다. 메뉴판에 칼국수 사리가 있어, 저 국물에 넣어서 먹는 거구나 생각하고 주문했는데... (뒷 얘기는 뒤에^^) 

 

 

 

 

 

꽤 많이 먹었는데도, 아직 많이 남아있다. 그런데 갑자기 등장한 가래떡에 살짝 놀랐다. 왠지 어울리지 않을거 같은데, 대신 맛 본 친구는 맛있다고 그런데 배가 불러서 2개 이상은 먹지 못하겠다고 한다. 난, 먹을 수가 없었다. 아직 먹어야 하는 조개들이 워낙 많아서 말이다. 석화는 다 먹은 줄 알았는데, 또 나오고 홍합과 작은 조개들은 여전히 저 안에 가득가득이다.

 

 

 

 

 

갑자기 등장한 새우구이!! 여기는 먹다가 상한 조개가 나올경우, 새우를 준단다. 혹시나 하는 기대감으로 열심히 조개를 먹고 있는데, 모두다 싱싱했다. 원래 공짜가 맛있는 법인데, 안되는구나 하고 후회를 하려는 차, 국물 속에 감춰 있던 조개 중 2개가 입을 벌리지 않고 있었다. '열을 가해도 조개의 입이 벌어지지 않으면, 상한 조개'라고 알고 있던 나는, 쥔장을 불렀다.

 

나왈 "홍합과 작은 조개가 입을 다물고 있죠. 상한거 같아요."

 

쥔장은 아무런 말도 없이, 가위와 집게부터 들더니 다물고 있는 홍합의 입을 강제로 벌렸다. 헉~ 홍합은 상한 홍합이 아니었다. 난 괜한 트집 잡는거 아닌가 싶어 점점 당황해지려고 하고, 쥔장은 나와 달리 당당해지려고 했다. 친구는 민망함에 고개를 돌려버렸다. 그리고 두번째로 작은 조개의 입을 벌렸을때...

 

쥔장왈 "새우 갖다 드릴게요"

 

그 작은 조개가 바로 상한 조개였던 것이다. 덕분에 맛난 조개구이를 먹었다. 민망함에 고개를 돌린 친구는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서로 하이파이브까지 했다.

 

 

 

 

 

조개찜 국물이 넘 진국인지라, 배는 불렀지만 칼국수 사리를 추가로 주문했다. 그런데 국물을 저렇게 따로 갖다 주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면은 주문과 동시에 뽑기 때문에 좀 기다려야 한단다. 왜 저 국물을 그냥 갖다 줄까????? 저 국물에 끓이는게 아니었나??????

 

 

국물 옆에 보이는 어묵은 완전 옥의티다. 그냥 빼도 좋을거 같은데... 

 

 

 

 

 

몇 분을 기다리니, 칼국수가 나왔다. 근데 영 이상했다. 칼국수 사리를 주문한건데, 그럼 일반적으로 사리라면 원래 먹었던 거에 추가로 더 넣어서 먹는거 아닌가? 근데 이건, 그냥 맹물에 국수만 넣고 끓인거 같았다. 조개찜 국물이 짜니깐 조금 덜고 물을 더 넣어서 끓였나 했는데, 칼국수 국물 맛에서 조개찜 국물 맛이 전혀 안 났다. 그냥 맹탕 같았다. 맹탕이라면 고추나 당근, 호박이라도 넣어 비주얼에 신경 좀 쓰지, 저건 뭔가 싶었다. 괜히 주문했구나 싶었다.

 

 

 

 

 

김치라도 있어 그나마 조금 먹긴했지만, 기대했던 맛이 아니어서 아쉬었다. 그 좋은 조개찜 국물을 왜 사용하지 않았는지 궁금했다. 사용을 했다면 좀더 많이 사용하지 넘 아꼈어.

 

 

논현동 영동시장 내에 조개구이 전문점들이 많다. 강남과 강북의 차이가 여기서도 나타나다니, 가격은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가격대비 양은 확실히 강북이 좋다. 더불어 전복에 석화까지 가격대비 질도 강북이 좋다. 그러나 서비스는 강북보다 강남이 더 좋은거 같다. 입 벌리지 않고 있는 조개는 상한 조개라는걸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데, 그걸 꼭 까서 보여줘야 했는지, 그리고 메뉴 체크를 잘못하는 바람에 더 결제를 해야 했고, 결제 후 다시 돌려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줘야 했는지 말이다.

 

 

 

 


큰지도보기

조개극장 / 낙지,해물요리

주소
서울 종로구 명륜4가 15-1번지
전화
02-741-2030
설명
혜화역에 위치한 조개극장입니다. 저희 조개극장에서는 매일 현지에서 ...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