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사당동 유초밥

한때는 회전초밥을 즐겨 찾았는데, 갈 때마다 고가 접시만 탐닉해 개털이 되곤 했다. 여기는 고를 필요 없이 주는 대로 먹으면 된다. 먹을 때마다 있는 계란초밥은 늘 맘에 들지 않지만, 가격을 따지면 만족이다. 사당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사당동에 있는 유초밥이다.

 

한때는 회전초밥 집이 많이 보였는데, 요즈음 땡스시, 땡초밥 집이 많이 보인다. 만원 초반대의 가격에 초밥은 12피스가 나오고, 여기에 우동과 튀김이 함께 나온다. 부족할 거 같은데, 다 먹으면 든든하다. 잘 모르는 동네에 왔으니, 장소는 처음이지만 익숙한 메뉴를 골랐다. 왠지 여기라면 실패를 하지 않을 거 같아서다.

 

늦은 점심이자, 이른 저녁이라고 해야 할까? 한산할 때 가서 맘 편히 혼밥을 즐겼다. 사진 촬영은 당연히 주인장에게 양해를 구했다. 

 

유초밥이 궁금했으니, 무난한 모듬초밥(12,000원)을 주문했다.
기성품일가? 초밥집마다 우동맛은 다 비슷하다.
미소국과 샐러드는 리필 가능

아직 샐러드와 우동을 먹지도 않았는데 벌써 메인이 나왔다. 가운데 있는 도미 같아 보이는 초밥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멀리서 봐도 너의 이름을 알겠다.

 

누구나 아는 맛 도미
연어는 부드러워

참치, 계란말이, 익은 새우, 생새우 그리고 유부초밥이다. 마포역 근처에 박용석스시가 있다. 거기는 초밥인데 사시미라고 해도 될 정도로 회가 엄청나고, 구성도 알찬 편이라 자주 갔다. 기준을 박용석스시로 잡았던 게 문제였나 보다. 그런데 시장이 반찬이라더니, 극심한 허기짐에 먹으니 꿀맛이다. 

 

밥 양은 적게, 생선은 크게

깻잎, 새우, 고구마 튀김이 나왔다. 아무래도 포만감은 초밥보다는 우동과 튀김 때문이지 않을까 하는 그런 생각이 살짝 스치고 지나갔다. 애피타이저로 우동을 게눈 감추듯 먹고, 초밥과 튀김 사이를 왔다갔다 했다.

 

도미인 줄 알았는데 점성어

점성어는 도미보다 저렴한 생선일 텐데, 식감은 도미급이다. 선어회일텐데, 쫄깃함이 엄청나다. 점성어의 또 다른 이름이 홍민어라고 한다. 3점에 센터까지 차지하고 있으니, 가장 마지막에 먹었다. 왜냐하면 주인공은 마지막에 등장해야 하니깐. 

 

음... 포만감은 만땅이 됐지만, 딱 꼬집어 말할 수 없는 아쉬움이 있다. 자동적으로 메뉴판으로 시선이 갔고, 어느새 선택 스시 중 마지막에 눈길이 꽂혔다. 네기도로마끼(3,000원) 그래 이거다.

 

네기도로마끼

주문을 하고, 잠시 후 당당당~ 맛있는 소리가 들려왔다. 그저 소리일 뿐인데, 주인장이 지금 어떤 행동을 하고 있는지 보이기 시작했다. 도마 위에 참치뱃살이 있고, 칼로 가차없이 내리친다. 경쾌한 음악이 끝난 후, 참치뱃살은 밥과 함께 김 가운을 입는다. 마끼라고 해서, 보이는 윗부분에만 참치뱃살이 있는 줄 알았다. 하지만 속까지 꽉 찼다. 알 수 없었던 허전함이 드디어 채워졌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