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은 남이 끓여준 라면이다. 여기에 김밥이 더해진다면, 더할나위 없다. 라면김밥이 최고의 조합인 줄 알았는데, 쫄면김밥도 좋다고 해 직접 확인해봤다. 둘 중 나의 선택은?



고봉민 김밥인은 마포 서울가든호텔 건너편에 있다.


분식집에서 혼합은 너무나 흔한풍경이 되어 버렸다. 패스트푸드와 함께 가장 낮은 혼밥 레벨이 아닐까 싶다. 고봉민, 당연히 남성 이름인 줄 알았다. 그런데 여성이며, 부산에서 올라온 브랜드란다. 그런데 정작 부산에서는 본 적이 없다. 여기 새우김밥을 좋아한다는 지인의 말을 듣고, 맛이 궁금도 하고, 배도 고프고 해서 찾았다. 단무지와 국물은 기본으로 나온다. 새우김밥(3,500원)은 당연, 최강 조합인 라면(3,500원)도 함께 주문했다.



이 조합 적극 찬성일세.

나름 플레이팅을 한 새우김밥


가운데 새우튀김이 쏙 들어 있다. 일반 김밥에 비해서 맛은 확실히 더 나을 거라 확신한다. 여기에 신라면이 더해지니, 더욱 좋을거라 확신한다.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계란이 없다. 물어보니, 원래 계란을 넣지 않는다고 한다. 라면에 계란은 무조건인데, 살짝 아쉽다. 그래도 꼬들꼬들 면발이 살아 있으니 용서(?)해 주기로 했다.




김밥을 그냥 먹어도 좋고, 라면 국물에 살짝 담갔다가 먹어도 좋고, 라면과 함께 먹어도 좋고, 뭔들 안 좋을까. 라면 역시 그냥 면만 먹어도 좋고, 김치와 함께 먹어도 좋고, 라면은 언제 먹어도 좋지만, 남이 끓여줄때가 가장 좋다.



누군가 말했다. 쫄면김밥도 괜찮은 조합이라고... 리얼리???


궁금하면 직접 먹어보면 된다. 쫄면과 김밥이 라면과 김밥의 아성을 넘볼 수 있을까? 솔직히 와닿지는 않았지만, 김밥도 좋아하고, 쫄면도 좋아하니, 둘을 같이 먹으면 망필은 아닐 듯 싶었다. 쫄면은 4,500원이라서, 7천원에 맞추기 위해 일반 김밥(2,500원)을 주문했다. 천원의 차이일까? 김밥 담음새가 평범하기 그지없다.



분식에서 김밥, 라면 다음으로 좋아하는 건, 쫄면이다. 여기서 떡볶이는 제외. 독보적인 존재라 순위에 넣을 수가 없다.


쫄면은 살짝 매워야 하므로, 양념장을 더 넣어달라고 했다. 라면에 비해 국물이 없다는 게, 가장 큰 단점이지만 아삭하고 쫄깃한 식감에 매운맛까지 더해지니, 국물보다 더 나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역시 김밥에는 라면이다. 둘을 같이 먹으니, 퍽퍽함에 목이 막힌다. 아삭함도 매운맛도 국물을 넘지 못했다. 좋아하는 음식이긴 하지만, 굳이 같이 먹을 필요는 없다.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다.



다른 김밥 브랜드에 비해 고봉민이 더 좋다? 이건 잘 모르겠다. 그냥 가까운 곳에 있어서 갔다. 분식은 매일은 아니어도, 가끔 생각이 난다. 특히 김밥과 라면은 간편한 한끼이지만, 칼로리를 따지면 은근 높다. 둘다 완벽한 탄수화물에 염도가 높은 국물이 포진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남이 끓여준 라면은 놓칠 수 없는 마력이 있다. 김밥앤라면은 무너지지 않을 견고한 탑이다. 





고봉민 김밥이 사라지고, 샐러드 전문점이 들어왔다. 업데이트 2018. 10. 17.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