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지리산 표고버섯차 그리고 간편한 티백의 두얼굴

팽이버섯에 이어 버섯으로 만든 차를 다시 마시게 될 줄은 몰랐다. 카페인에 약한 인간이기에 디카페인 차를 찾아 검색에 검색을 거듭한 결과, 표고버섯차를 발견했다. 지지고 볶고 조림이 아니라 뜨거운 물만 넣어 차로 마실 수 있다니 놀랍다. 구수한 버섯향에 은은한 맛까지 하루에 물 2리터 마시기 문제 없다. 

 

부단히 노력을 했는데도 카페인만은 정복하지 못했다. 하루에 한잔 그것도 오후 2시 전에 마셔야 저녁에 잠을 잘 수 있다. 자주 마시다보면 양이 늘어난다고 하던데, 나에게 있어 커피는 아니다. 더불어 커피에 비해 카페인이 덜 들어 있다고 하는 녹차와 홍차도 버거운 존재다. 그래서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빙수, 녹차빵, 녹차가 들어있는 먹거리를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홍차도 비슷하다. 

녹차와 홍차를 피해 한때 우엉차를 달고 살았다. 헌데 냉한 체질과 우영차는 상극임을 몰랐다. 어느날부터 두통이 지속되기에 무슨 병에 걸린 줄 알았다. 아프기 전과 후를 곰곰히 따져보니 우엉차를 먹고 난 후부터 그랬던 거 같기에 끊었다. 그리고 서서히 두통은 사라졌다. 맹물을 마시는 게 가장 좋은데, 맛이 없다. 맹물로 하루에 2리터 마시기는 너무 힘들다. 그래서 올 여름에는 레몬즙을 타서 마셨다. 가을이 오니, 뜨근한 차가 마시고 싶어졌다. 뭐가 없을까? 맛도 좋고, 향도 좋고, 더불어 몸에도 좋은 그런 차가 없을까? 찾았다. 표고버섯차.

 

표고버섯은 음식으로만 먹을 줄 알았지, 차로 먹는다는 생각은 전혀 못했다. 표고버섯은 햇빛에 말리면 비타민D가 엄청 많이 생긴단다. 개인적으로 햇빛 알러지가 있어 태양을 피하고 다니는 1인이라, 비타민D는 늘 부족한 영양소다. 그런데 건표고가 이를 채워준다니, 아니 먹 아니 마실 수 없다.

 

지난주에 tvN 일로 만나 사이를 보고 주문한게 아니라, 방송에 나오기 전에 검색을 통해 알게 됐고 주문을 했다. 그나저나 방송 나온 곳도 참나무로 표고버섯을 재배한다고 하던데 여기도 참나무다. 더구나 지리산까지 똑같은데 혹시 같은 곳일까? 재구매할때 물어봐야겠다.

 

종이 포장지 안에 비닐 포장지가 있고, 저 안에 티백으로 된 표고버섯차가 들어 있다. 원료 함량은 표고버섯 100%라 나와있다. 그리고 생산지는 전남 구례군 토지면 지리산 표고버섯 농장이니 확실하게 국내산 100%다. 16,000에 배송료 3,000포함해서 19,000원인데 네00 페이포인트가 있어, 17,800원에 구입했다. 

 

차라서 먹기 좋게 티백으로 되어 있다

요런 티백이 30개 들어 있다. 하루에 한개씩 사용하고 있으니, 한달치 분량이다. 이렇게 티백으로 나온 제품이 있는지 모르고, 처음에는 건표고 슬라이스나 표고가루로 사려고 했다. 슬라이스는 크기에 따라 두어개를 머그컵에 넣으려고 했고, 가루는 뜨거운 물에 타서 마시려고 했다. 그런데 간편하게 나온 티백이 있는데, 굳이 다른 제품을 살 이유가 없다.

 

머그컵 용량은 약 450ml 정도 된다. 뜨거운 물을 약 400ml 정도 넣고, 표고버섯차 티백을 하나 넣는다. 찬물을 넣을 경우 비린내가 날 수 있다고 해, 무조건 뜨거운 물만 넣고 있다. 표고버섯이 잘게 다져 있고, 티백이라 양은 그리 많지 않다. 허나 물과 만나고 얼마 후 커피처럼 강한 향은 아니지만, 표고버섯 특유의 향이 은은하게 난다. 향처럼 맛도 은은하다. 커피나 녹차, 홍차처럼 개성이 뚜렷하지 않지만, 표고가 갖고 있는 특유의 감칠맛때문인지 물 마시는 횟수가 예전에 비해 늘어났다.

 

처음에 비해 두번, 세번으로 갈 수록 맛은 확실히 옅어진다. 그래서 차를 다 마시지 않고 20% 정도 남았을때 다시 뜨거운 물을 붓는다. 그렇게 하면 4번까지 가능하다. 400ml를 4번, 이렇게만 마셔도 1.6리터를 마시는 셈이다. 4번째 차는 표고의 향만 있을뿐 맛은 맹물에 가깝다.  단물(?)이 다 빠질때까지 마신 후에 티백을 버린다. 원래는 티백 안에 든 버섯까지 먹을까 하다가, 구질구질한 거 같아 과감히 버렸다.

 

뜨거운 물을 만나기 전과 후

9월 30일자에 올라온 기사 하나, 티백 우려낸 차 한잔, 미세플라스틱도 함께 마시는 셈. 캐나다 맥길대라는 연구진이 밝표한 논문에는 티백 하나에서 116억개에 달하는 미세 플라스틱과 31억개 나노 플라스틱 조각이 방출됐단다. 내용물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나올 일은 없을테니, 문제는 티백일거다. 요즘 화장품도 미세플라스틱이 없는 제품을 골라 사용 중인데, 저 조그만 티백에 미세플라스틱이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녹차나 홍차는 어느정도 우려내면 티백을 제거하고 마시는데, 표고버섯차는 1.6리터를 마시는 동안 티백은 물 속에 들어 있다.

몸에 좋은 차를 마신다고 좋아라했는데, 실상은 플라스틱 덩어리를 먹고 있었다. 기사에는 미세 플라스틱 조각을 마신 것이 건강에 끼치는 영향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지만, 영 개운하지 않다. 기사를 보자마자 머그컵을 보니, 티백이 나를 보며 방긋 웃고 있다. 알았는데 그냥 둘 수 없다. 티백을 뜯어 버섯만 컵에 담았다. 그리고 현재 20개 남아 있는 티백을 다 마시면, 건표고 슬라이스나 가루를 살 생각이다. 간편하다는 이유로 티백을 골랐을뿐, 다른 이유는 없다.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이제부터 티백차를 멀리해야겠다. 친환경 라이프는 확실히 불편하다. 하지만 뿌듯함이 있어 오늘도 스댕 빨대를 세척한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