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서울로7017 야경 회현역에서 만리동으로

서울로7017는 대여섯번 정도 온 듯 한데, 밤에 온 거 오랜만이다. 지난해 맛보기로 잠시 들렸던 적은 있지만, 회현역부터 만리동까지 전코스 야경 촬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간 흐름에 따라 하늘은 점점 어두워지고, 다리 위는 사파이어 불빛으로 넘실댄다. 

 

야경은 가을과 겨울이 좋지, 봄과 여름은 햇님이 퇴근을 너무 늦게 한다. 6시면 어둑어둑해야 하는데, 5월 일몰시간은 7시 45분이다. 시간 맞춰 왔는데, 낮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밤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애매하다. 더 어두워질때까지 기다릴까 하다가, 걷다보면 어두워질 거 같아 느리게 걷기 시작했다. 시작부터 빗방울이 조금씩 내려 철수를 할까 했지만, 왔으니 직진이다. 중간에 우산이 필요할 정도로 내리기도 했으니, 전체적으로 똑똑똑~ 가볍게 노크하는 수준으로 내렸다. 회현역에서 만리동까지 추울발!

 

서울시에서 한 도시재생사업 중 마포문화비축기지 다음으로 서울로7017를 좋아한다. 오래되고 낡았기에 철거를 했다면, 다리 밑으로 차가 지나다니고 다리로는 사람이 지나다니는 경험은 못했을 거다. 차와 사람이 같이 다니는 고가다리는 많지만, 사람만 다니는 다리는 글쎄 찾아보면 있겠지만, 도시재생으로 태어난 다리는 서울로7017이 유일무이이지 않을까 싶다.  

 

낮에는 볼 수 없은 풍경 하나. 

하늘이 어둑어둑해지면서, 서울로7017는 사파이어 불빛이 깔린다. 밤이 되니, 여름같았던 한낮은 선선한 봄밤이 됐다. 걷기 딱 좋은 봄밤이다.

 

낮에 볼 수 없는 풍경 두울. 어린왕자에서 읽은 듯.
오르막이지만 절대 힘들지 않아요~

사파이어 불빛같아서 좋긴 한데, 왜 푸른 조명으로 했을까? 눈의 피로를 줄이고,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는... 이딴 이유가 있을 거 같은데, 전문가가 아니니 패스. 

 

지금은 8시 1분입니다. 

서울로7017에서 야경 찍기 좋은 포인트는 다리 아래 차선이 훤히 잘 보이는 지점이다. 그곳에 서서 조리개 값을 7.0~10.0으로 하고 담으면 꽤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이때 필요한 건 뭐다. 바로 삼각대다. 야경을 제대로 담기 위해서 삼각대는 필수다. 소니알파7은 삼각대가 없지만, 럭셔리 똑딱이(소니rx100mk6)는 삼각대가 있다. 원래는 스마트폰용 삼각대인데, 똑딱이용으로도 나쁘지 않을 거 같아서 갖고 나왔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남들처럼 삼각대를 멋지게 펼쳐놓고 찍어야 하는데, 바람이 불면 고가 아래로 떨어질 거 같은 극세사(?) 다리라서 짐벌처럼 사용했다. 그래도 삼각대있어 덜 흔들렸고, 몇 장 정도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다.

 

의식의 흐름이 아니라 시간의 흐름이다. 첫사진과 비교하니, 확실히 많이 어두워졌다. 비에 바람까지 좋은 날은 아니었지만, 아경을 찍고자 하는 일념 하나로 전진했다. 무지 거창해 보이지만, 집으로 가기 위해서는 어차피 만리동 방향으로 가야했기에 그냥 찍었다.

누구나 연주를 할 수 있는 피아노. 한때 체르니 50까지 갔고, 콩쿨을 나가니 마니 했던 실력자이지만, 지금은... 고양이의 꿈 정도는 자신있게 친다.

 

삼각대가 없었더라면, 엄청 흔들렸을텐데 있어서 그나마 건질 수 있었다. 마왕이 부른 도시인이 생각난다. "아침에 우유 한잔, 점심에 패스트푸드~♬" 퇴근시간 차량 정체가 풀린 밤 8시 서울역 앞 도로는 신호대기에 멈출뿐 막힘이 없다. 

 

서울역앞 도로는 한산 그 자체다. 
작년 가을에 담았던 야경사진 재활용. 차가 넘 없어용.

밤에만 볼 수 있는 풍경이 있는 반면, 밤이라 포기해야 하는 것도 있다. 선명하고 생생한 꽃이 보고 싶다면, 밤이 아니라 낮에 와야 한다. 대신 멋들어진 야경을 볼 수 있으니 괜찮지 아니한가.

 

부러우면 지는거야. (-_-)
자작나무 길인 거 같은데, 어두우니 잘 보이지 않아~
낮에 볼 수 없는 풍경 세엣.

만리동이 가까워질수록 어둠은 짙어졌고, 사파이어 불빛은 진해졌다. 그리고 5월의 여왕이라는 꽃내음이 진동을 한다. 그래 맞다. 자작나무 구간이 지나면, 장미 구간이다.

장미를 자세히 보고 싶다면, 밤보다는 낮.

조명발은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건 아닌가 보다. 조명발 제대로 받은 장미, 더 한층 요염하고 매력적이다. 그런데 뒤에 보이는 드라마 미생 촬영지 건물 영상은 뭐지? 이게 바로 신스틸러!

 

야경에서 빠질 수 없는 보케놀이

앞으로 가다말고, 뒤를 돌아 걸어왔던 길을 본다. 인생은 앞으로 나아가야 하지만, 때론 뒤를 돌아볼 필요도 있다. 어떻게 살아왔는지 한번쯤은 되짚어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다시 앞으로 전진이다. 저 길 끝에는 만리동이다. 그리고 서울로7017의 종착지다. 

1킬로가 조금 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회현역에서 만리동까지 오는데 한시간이 걸렸다. 걷기운동은 아니라 산책이다. 느리게 천천히 걸으며 서울의 야경을 제대로 즐겼다. 서울의 중심에서 즐기는 아경, 꽤나 괜찮다. 가을쯤 튼튼한 삼각대와 함께 다시 오고 싶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