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DDP 동대문 디자인플라자 

현실에서는 무섭고 싫어 하지만, 만화 속 미키 마우스는 엄청 좋아했다. 거울을 보면 누가누가 예쁜지 물어봤었고, 누군가의 키스를 바라며 잠에 든 적도 있다. 있지도 않은 독을 찾는다고 사과를 아작내기도 하고, 말이 통하는 동물친구를 갖고 싶었다. 동심이 사라진 어른이가 됐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꿈을 꾼다. "백마 탄 왕자님은 어디에 있나요?" DDP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이다.

 

DDP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세종문화회관에서 했던 스튜디오 지브리 대박람회는 놓쳤지만, 디즈니 특별전은 그러고 싶지 않았다. 동심이 가득했던 시절, 디즈니 만화는 인생의 전부였다. 미키 마우스부터 주먹왕 랄프2까지 디즈니의 역사는 내 삶의 일부분이다. 4월 19일에 오픈을 했으니 약 한달이 지났다. 지금쯤이면 한산한 분위기에서 관람을 할 수 있을 거 같았고, 8월 18일까지로 기간은 여유롭지만 여름방학이라는 엄청난 암초가 기다리고 있다. 쇼타임은 지금이다. 성인은 15,000원인데, KT VIP라 50% 할인 받았다. 

 

디즈니하면 가장 먼저 미키 마우스기 생각나

미키 마우스를 시작으로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피노키오, 환타지아, 밤비, 덤보, 라틴 아메리카의 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레이디와 트램프, 잠자는 숲속의 공주, 101마리의 달마시안 개, 정글북까지 해서 전반전이다. 동심이 있던 시절 TV로 봤던 만화들이다. 

 

미키 마우스와 친구들(미니 마우스, 도날드 덕)

증기선 윌리로 1928년 작품이다. 미키 마우스가 이렇게나 오래 되었나 싶다. 올해가 2019년이니, 이름을 막 부르면 안될 거 같다. 더빙으로 봤으니 몰랐는데, 월트 디즈니 본인이 미키 마우스의 목소리를 20년 동안 직접 녹음했다고 한다.

첫사랑 (1933)
도날드의 카메라 (1941)
통이 움직이면서, 그림은 만화가 된다.
장난꾼 플루토 (1934)
그 여름의 하와이 (1937)

개인적으로 꼬리는 살짝 맘에 안들지만,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미키와 미니 마우스.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1937)

총천연색 색채로 이루어진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1937)는 세계 최초의 장면 만화영화다. 막대한 재정적 투자에,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4년이 걸렸다고 한다. 백설공주의 역기능은 백마 탄 왕자를 꿈꾸게 된다는 거. 더불어 거울을 보면서, "이 세상에서 누가 젤 예뻐"라고 말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을 듯.

 

피노키오 (1940)
하나로 보이지만, 실제는 각각 떨어져 있다.

피노키오는 두번째 장편 애니메이션이다. 크리스마스를 며칠 앞두고는 울지 않고 착한 일을 했으며, 피노키오를 보고 난 후에는 한동안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환타지아 (1940)

환타지아는 세계 최초의 스테레오 필름으로 만든 애니메이션 영화다. 월트 디즈니의 예술적 표현에 대한 의지가 드러난 작품으로 꼽히며, 극장에서 스테레오 사운드를 녹음하고 재생하는 혁신적이 기술인 판타사운드를 성공적으로 도입했다고 한다. 줄거리는 잘 기억나지 않는데, 웅장한 클랙식 음악이 나왔던 건 기억난다.

 

밤비 (1942)

월트 디즈니의 다섯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다. 원래는 백성공주와 일곱 난쟁이 다음에 공개될 두번째 애니였는데, 디즈니가 영화 속 동물들과 배경의 디자인에 만족하지 못해 제작에 난항을 겪었다고 한다. 살아있는 사슴을 직접 관찰까지 하면서 작품에 매진해 실재적이고 아름다운 동물 애니메이션을 완성 했다.

 

덤보 (1941)

코끼리 덤보는 느리게 움직이며 말도 하지 않기에 영화적인 기술은 덤보의 감정을 묘사하고 관객에게 전달하는 유일한 수단이었다고 한다. 이를 위해 덤보의 얼굴뿐만 아니라 큰 귀와 몸의 움직임에도 집중했다. 어렸을때 봤다고 하지만, 미키 마우스에서 덤보까지 이렇게나 오래된 작품인지 몰랐다. 

 

라틴 아메리카의 밤 (1942)

거의 모든 작품을 다 봤는데, 라틴 아메리카의 밤은 무지 낯설다. 실사 영상과 애니메이션이 결합한 작품이라고 하는데, 아무래도 못 본 거 같다.

 

시계토끼를 찾아 이상한 나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1951)

루어스 캐롤이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월트 디즈니가 그의 제작 인생 중기에 제작한 가장 유명한 작품이다. 

 

레이디와 트램프 (1955)

와이드 스크린을 사용한 시네마스코프 기술을 최초로 활용한 애니메이션 영화라고 한다. 스파게티 키스의 원조는 레이디와 트램프.

 

잠자는 숲 속의 공주 (1959)

잠자는 숲속의 공주는 디즈니의 16번째 장편 애니메이션이다. 300명의 애니메이터들이 6년 동안 이 영화의 작업에 참여했다고 한다. 잠만 잤는데도 백만탄 왕자를 만날 수 있다니, 백설공주보다 더 부러웠던 인물이다.

 

101마리의 달마시안 개 (1961)

제록스 프로세스를 처음 적용했는데, 애니메이터가 그린 연필 선을 셀로 옮기는 기술이라고 한다. 이를 토해 그 많은 얼룩 무늬 달마시안들이 동시에 등장하는 장면을 만들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이때부터 주인공만큼 악당도 관심있게 보기 시작했다. 디즈니 악당 캐릭터 중 비주얼로는 가장 최고가 아닐까 싶다. 정말 악랄해 보인다.

 

정글북 (1967)

만화를 좋아하긴 하지만, 라틴 아메리카의 밤을 제외하고 다 봤다. 정글북은 2016년에 개봉한 실사 영화까지 봤다. 아무래도 덕후인 듯 싶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전반전은 여기까지. 내일 후반전이 이어집니다.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