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커피한잔차 한잔하면서 읽으면 좋을거에요.

 

50세 가량의 백인여성이 비행기의 좌석에 도착했을때, 옆자리에 흑인 남자가 있는 것을 봤다.
백인 여성은 누가봐도 화난 표정으로 스튜어디스를 불렀고 이렇게 말했다.


"내 옆자리에 흑인이 앉아있어서 도저히 못 앉겠어요. 자리 바꿔줘요."


스튜어디스는 일단 그 말을 듣고 그 여자를 진정시킨 후
"지금 이코노미석은 꽉 찼습니다. 하지만 제가 다른 방법을 확인해 볼게요"


주위에 있는 승객들은 이 여자의 황당한 발언에 어이없을 뿐이었다.

 

몇 분이 흘러 스튜어디스가 다시와서는 말하길
"손님 이 클래스의 좌석은 여유좌석이 없어서 자리를 바꿔드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기장이 다시 확인해 봤지만 이코노미석은 없고 1등석에만 자리가 있을 뿐입니다."

 

이 말을 들은 백인여성이 다시 따지면서 말하자, 스튜어디스는
"저희 항공사에서는 이코노미승객을 1등석으로 바꾸는 연례가 없지만, 옆자리에 있는 승객분 때문에 불편한 여행을 하시게 될 수는 없지 않습니까? 그래서 바꾸어 드리겠습니다."

 

이렇게 말한 뒤 옆자리에 앉은 흑인남자에게 정중하게
"실례하지만 다시 짐싸는게 귀찮치 않으시면 1등석으로 손님의 자리를 옮겨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

 

주위의 있는 모든 승객들은 재치있는 스튜어디스의 행동에 박수를 보냈고 어떤이는 기립박수를 치기도 했다. 실제 포르투갈의 TO M항공사에서 발생한 일이며, 이 사건을 바탕으로 인종차별에 대한 공익광도고 만들어졌다고 한다.

 

 

퍼온 글이다. 그런데 참 그녀의 행동이 너무 멋지고 존경스럽다. 읽는내내 역시 목소리 크고, 백인이라 1등석으로 가는구나 했다. 그런데 와우~~ 어쩜 이리도 재치있는 행동을 할 수 있을까? 그리고...

 

 

(출처 - 한겨레신문)

한참 모자른 어떤이가 이 글을 봤으면 한다. 더불어 어떤이에게 "당신은 참 잘났군요. 하지만 당신의 그 잘남이 한 기업은 물론 나라까지 먹칠을 하고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이래저래 씁쓸한 사건들이 너무 많다. 세상이 점점 이상한 길로 가는거 같다. 5분만 가면 되는 그 곳을 돌고돌고 돌아서 전혀 다른 그곳이 맞다고 우기고 있는 거 같다. 올 겨울이 왜 이리도 추운지 알 거 같다. 벤자민의 시간이 거꾸로 가듯이, 지금의 시간도 거꾸로 가고 있는 거 같다. 그런데 또 어떤이는 그 어떤이 때문에 웃고 있겠지. 이래저래 엄청나게 추운 12월이다. 오늘은 땅콩이나 먹어야겠다. 그릇에 담아주는 이가 없을테니, 내가 스스로 봉지를 뜯어서 그릇에 담아 먹어야지.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