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문래동 예술촌 어느 작은 골목에 위치한 곳. 누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가지 못한다고, 전이라는 글자만 보고 '그래 이집이야' 했던 곳. 전 때문에 들어갔는데, 김치 하나만 먹고 밥 생각이 났던 곳. 음식이 나오는 시간은 늦지만, 그만큼 정성이 가득 담긴 곳, 문래동 바로바로 전집이다.



참 소박한 곳이다. 고수는 재야에 있다고 했던가? 보는 것과 달리, 엄청난 포스를 갖고 있는 곳이다. 비주얼은 딱 동네 백반집인데 말이다. 사진 오른쪽 끝에 보이는 철문이 화장실인데, 살짝 불편하다.



대학때 자주 가던 학교 앞 밥집과 너무 분위기가 비슷해서 당황함과 함께 반가움이 찾아왔다. 문래동 예술촌이 시간이 멈춰있는 거처럼, 여기도 그런가?



가정식 백반이 5,000원이라니, 가격이 참 맘에 든다. 전집이니깐, 나의 선택은 전. 그럼 뭘 먹을까? 해물파전과 모둠전에서 고민하다가, 선택은 감자전(가격 9,000원)이다. 선택이 어려울때, 이렇게 생뚱맞은 선택을 한다.



이렇다고 하니 주문을 아니 할 수 없다. 오늘의 메뉴는 감자전 & 청국장 찌개(가격 6,000원)다.  



착한 가격에 원산지도 국산, 그리고 직접 담근 김치란다. 왠지 김치만으로도 엄청난 감칠맛을 줄거 같은 예감이 든다.



주문을 하면 바로바로 만들어 주신다. 그래서 바로바로 전집인가보다. 



공주알밤 막걸리, 와인 마시듯 하면 안된다. 터프하게 벌컥 벌컥 마셔야 막거리 속에 숨어 있는 밤맛이 제대로 느껴진다. 



직접 담근 김치라고 하더니, 감칠맛에 아삭한 식감까지, 완전 밥 아니 술도둑이다. 메인이 등장하려면 아직 한참을 기다려야 하는데, 김치 하나만으로 알밤 막걸리를 보내버렸다. 



밤맛이 너무 강해, 일반 막걸리로 선수교체를 하고 나니, 감자전에 필요한 간장과 고추가 나왔다.



노릇노릇 감자전 등장이오.



감자로만 만든 감자전. 냄새부터 일품임이 느껴진다. 겉은 바삭바삭, 속은 촉촉. 역시 나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간장 없이 그냥 먹어봤다. 음~ 내가 먹은건 전인데 웨지감자 맛이 난다. 바삭한 느낌 후 찾아온 촉촉함 때문인가? 여운이 오래가는 맛이다. 어쩜 이렇게나 부드러울 수 있는지, 더불어 간도 강하지 않고 비릿한 감자 맛도 안난다. 



간장에 있던 양파와 청양고추와 함께 먹어도 좋고, 김치랑 같이 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참 좋다. 



시간차를 두고 주문을 했더니, 감자전이 딱 끝날무렵 청국장이 나왔다. 청국장을 주문했더니, 오이김치와 멸치볶음이 추가로 나왔다. 공깃밥은 찌개에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 가격은 6,000원이다. 



보글보글 끓고 있는 청국장찌개. 청국장 본연의 냄새가 코를 스치고 지나간다.


"여기 음식은 다 저염식인가? 감자전도 그렇고, 청국장도 그렇고, 딱 니 취향이다." (짠음식을 좋아하는 지인)

"엉~ 그래서 너무 좋아." 



청국장이 나왔으니, 자동적으로 비비기에 돌입했다. 야무지게 공깃밥을 담고, 청국장과 함께 두부와 호박을 넣는다. 무생채가 없어 아쉽지만, 대신 김치를 넣었다. 조심스럽게 사장님께 참기름을 달라고 하고 싶었으나, 너무 바쁘신 관계로 민폐 캐릭터가 되기 싫어 꾸욱 참았다. 



다 비볐다. 그런데 살짝 허전하다. 이래서 비빔밥에는 고추장과 참기름이 필요하구나. 



허전함을 오이김치와 함께...



허전함을 남은 감자전과 고추장아찌와 함께... 살짝 허전함은 있었지만, 역시 청국장은 비빔밥이 진리임을 다시한번 느꼈다.


바로바로 전집이라고 쓰고, 슬로푸드 밥집이라 부르고 싶다. 밑반찬 하나하나 엄마의 정성이 느껴지는 맛이기 때문이다. 화려하거나 특별하지는 않지만, 음식 속에 담긴 깊은 정이 느껴졌다. 일을 만들어서라도 평일 점심에 백반을 먹으러 가고 싶어졌다. 더불어 비님이 오신다면, 우리 지금 당장 바로바로 전집에서 만나~, 그렇게 지인과 약속했다. 비님이시여~ 제발 와주세요~~~





■ 문래동 예술촌 먹거리 & 볼거리■

[문래동] 방앗간 - 낮술이 가능한 정겨운 공간!!

[문래동] 수망 - 흑맥주 아니죠, 더치맥주임다!!

문래동 예술촌 - 골목길 따라 만나는 셔터화 & 벽화!! (까칠양파의 서울 나들이 ep46)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채널 친구하기!!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