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28x170

 

 

종로5가에 위치한 광장시장, 아마도 우리나라 재래시장 중 가장 큰 규모가 아닐까 합니다. 진짜 없는게 없는 곳이죠. 그러나 저에게 있어 광장시장은 맛난 먹거리 천국으로만 기억되고 있습니다. 물건을 사러 가기 보다는, 맛난 무언가를 먹기 위해 가는 곳, 바로 종로5가에 있는 광장시장입니다.

 

 

 

 

광장시장에 왔으면, 가장 먼저 가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빈대떡으로 유명한 순희네 빈대떡입니다. 우선적으로, 가장 먼저 가는 곳이 되어 버린 순희네 빈대떡, 몇 년을 갔지만 여전히 4,000원인 착한 가격이 맘에 드는 곳입니다. 저렴한 가격을 빼고는 불편한 자리와 예약을 받지 않아 항상 기다려야 하지만, 그래도 이상하게 여기는 꼭 가게 되더라고요. 다른 빈대떡 집들도 많은데, 무조건 갑니다. 왜 가는지 이유는 모르지만, 안 가면 무지 허전하거든요.

 

 

 

6시도 안됐는데, 벌써 자리가 없습니다. 꽉찬 사람들을 보면서 10분 정도 기다리니, 자리가 났네요. 둘이 왔다고, 둘만 앉을 수 있는 구석에 아주 불편한 자리로 안내해줍니다. 원래 이런 곳이니깐,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면서 자리에 앉습니다. "이모님, 막걸리와 빈대떡 하나 주세요" 라고 주문하면서, 돈을 함께 드립니다. 여러번 왔기에, 선불임을 알거든요. 얼마 기다리지 않아, 빈대떡과 막걸리가 나옵니다. 그 전에 양파간장과 김치는 미리 세팅되어 있었습니다. 젓가락은 테이블 바로 밑 서랍에서 꺼내면 됩니다.

 

 

먹기 좋게 반으로 나눠서 주네요. 노란 녹두 때깔 참 좋네요. 집에서 할때 녹두 껍질까기 참 어려운데, 여기는 어떻게 이런 때깔이 나오는지, 전과 튀김 중간 정도의 상태로 바삭함과 고소함이 공존합니다.

 

 

 

함께 나오는 양파 간장에 찍어 먹어도 되고, 양파를 얹어서 함께 먹어도 됩니다. 뭐 그리 대단한 맛은 아닌데, 아니 먹으면 허전하고 서운해집니다. 예전에는 이렇게 먹고 포장도 했었는데, 오늘은 포장없이 먹기만 했어요. 빈대떡에 고기를 넣기도 하지만, 여기는 고기가 들어가지 않아서 더 담백한거 같습니다. 그래도 뭔가 허전하다 싶으면, 고기완자(2,000원)를 함께 주문하면 됩니다. 모듬(빈대떡+고기완자) 메뉴가 있는데, 가격은 6,000원입니다. 모듬으로 주문한다고 저렴하지는 않아요. 여기서는 오랫동안 먹을 수가 없어요. 계속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고, 자리가 협소해 주변 사람들의 대화가 다 들린답니다. 그냥 가볍게 딱 한잔하기 좋은 곳이에요. 편안하게 앉아서 즐기면서 먹기엔 살짝 불편한 곳이지요. 이렇게 딱 한잔만 먹고 바로 다른 곳으로 이동합니다. 광장시장까지 왔는데, 여기만 있으면 아깝잖아요.

 

 

  

순희네 빈대떡을 나오면, 포장마차 스타일의 다양한 맛집들이 즐비해 있습니다. 순대, 비빔밥, 마약김밥, 회 등 육해공이 다 있죠. 빈대떡으로 간단하게 입가심을 했으니, 다음에는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새마을식당 열탄불고기의 원조격인 동그랑땡을 먹으러 가기로 했습니다. 동그랑땡이라서 명절에 먹는 그 동그랑땡을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실은 저도 그렇게 생각했다가, 살짝 당황했던 적이 있었거든요.

 

 

since 1968이라니, 역사가 참 대단하네요. 동그랑땡 골목으로, 초입에 있는 남매등심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른 저녁시간임에도 손님이 많이 있네요. 그래도 순희네 빈대떡처럼 줄서서 기다릴 필요없고, 공간도 넓어 맘 편한게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앉자마자, 동그랑땡 2인분과 이슬을 주문합니다. 주문 후 파절임, 채소, 무채, 매운 고추와 사진에는 없지만 동치미 그리고 된장국을 줍니다. 기본찬은 리필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안 매워 보이는 저 고추, 무지 매워요.

 

 

 

동그랑땡이 나왔습니다. 돼지 목살을 동그랗게 잘라서 고추장 양념에 버무린 이 녀석이 광장시장의 대표 먹거리입니다. 명절에 먹는 그 동그랑땡은 아니죠. 1인분에 11,000원으로 2인분입니다. 빨간 고추장 양념이 식욕을 자극시키네요. 이젠 불판에 올려볼까요.

 

 

 

먹을만큼만 올려서 구우면 됩니다. 지글지글~~ 고기 굽는 소리가 들리네요.

 

 

 

한번 뒤집고, 어느 정도 익으면 먹기 좋게 가위질을 한 후, 익을때 까지 기다리면 됩니다. 양념으로 인해 탈 수 있으니, 불 조절을 너무 세게 하지 말고, 불판도 자주 바꿔줘야 해요.

 

 

 

깻잎에 고기랑 파절임, 무생채를 넣고 잘 싸서 입으로 쏘옥~ 넣어 주면 완성입니다. 돼지목살 양념구이인데, 아마도 모양 때문에 동그랑땡이라고 불렀던거 같아요. 

 

 

서민적인 음식이 주로 많은 광장시장, 마약김밥과 순희네 빈대떡, 동그랑땡 그리고 회와 순대 등 무수히 많은 먹거리 중에 먹어본 메뉴들은 그리 많지 않네요. 편식주의자답게 먹었던 녀석들을 또 찾게 되지만, 그래도 가끔 광장시장에 갑니다. 1차는 무조건 순희네 빈대떡이고, 2차는 그때그때 다르지만요. 다음에는 대표 먹거리 중 하나인 육회에 도전할까 합니다. 대구탕도 유명하다고 하던데, 분기별로 한번씩 가면 먹고 와야겠어요.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