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시선/영화2015.02.16 07:30

 

(출처 - 다음검색, 모두다)

 

2011년에 개봉한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 그리고 4년이 지난 올해 개봉한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전편만한 속편은 없다는 공식을 또 보여줬다. 전편(115분)에 비해 125분으로 10분이 늘어난 런닝타임만큼 스케일과 볼거리는 엄청나게 커졌다. 그러나 속편이 가져다주는 한계 즉, 전편의 연장선에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님을 보여줘, 아쉬움이 많이 남은 영화였다.

 

어리숙해보이지만, 셜록홈즈가 울고갈 실력의 명탐정 김민(김명민), 전편에서는 개장수로 나왔지만 이제는 어엿한 이름까지 생긴 서필(오달수) 그리고 전편에서 한지민이 보여준 팜므파탈을 그대로 보여준 히사코(이연희), 주인공들이다. 전편을 안 봤다면 김명민과 오달수 남남케미로 인해 엄청 재미나게 봤을 영화지만, 아쉽게도 둘의 관계를 알고 있기에 놀라움보다는 친숙함이 먼저 다가왔다. 배우만 달라졌을뿐, 비슷한 캐릭터인 이연희까지, 전편에 대한 기대감과 4년 만에 다시 찾아온 속편의 기대감까지 영화관에 들어가기 전부터 기대를 너무 했나보다. 영화내내 빵터짐보다는 잔잔한 미소와 반가움 그리고 다시 찾아와 준 고마움에 친숙함까지 그렇게 2시간을 보내고 나왔다.

 

 

오달수라는 배우는 참 대단한거 같다. 누구와 어떤 연기를 해도 자신은 물론 상대방까지 빛나게 하는 엄청난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김명민과 오달수의 조화가 어색할거라 생각했던 내개 4년전 조선명탐정은 '어~ 이거 뭐야? 둘이 너무 잘 어울리잖아' 그러면서 영화에 푹 빠져서 봤다. 그리고 엔딩에 나오는 속편을 예고하는 결말에서 꼭 그들을 다시 보고 싶었다. 그리고 4년이 지났는데, 그 기대가 컸다.

 

물론 둘의 케미는 빅재미를 안겨주지만, 전편에 비해 그들의 관계가 조금 달라졌다. 전편에서는 양반과 개장수(나중에 한객주로 밝혀졌다)의 관계였다면, 지금은 양반과 양반정도는 돈주고 거뜬히 살 수 있는 엄청난 부자(객주에 청나라까지 가서 돈을 더 벌었으니깐) 관계로 변했다. 전편에서 오달수는 양반인 김명민을 무시하거나 푸대접 했었다. 시대적 상황에서 본다면 절대 해서는 안 될, 자신의 목슴을 내놓고 해야할 행동이었지만, 조선시대 어리숙한 양반들에게 하는 풍자같기도 하고 지금 현시대를 살고 있는 높은분들에게 하는 말인거 같아 좀 더 멸시해주길 바랬다. 그저 코믹 요소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개장수가 양반을 가르치고, 따끔하게 혼을 내는 장면에서는 왠지 모를 통쾌함을 느끼기도 했었다.

 

그러나 전편에서 개장수였던 오달수는 사회적 신분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청나라에서 돈을 많이 번 인물로 나온다. 개장수에서 서필이라는 이름도 생기고 어깨에 힘을 좀 주는, 전편에서 김명민의 조수였다면 속편에서는 조력자로 관계의 변화가 느껴졌다. 그 변화로 인해 전편에서 보였던 풍자는 사라졌지만, 이제는 동등한 입장에서 나오는 끈끈한 우정애가 느껴지는거 같았다. 물론 사회적 신분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말이다. 살짝 달라진 관계만큼 둘의 케미는 더 돈독해지고, 더 과감해 진거 같다.

 

 

명탐정 김민(김명민). 전편에서는 그냥 명탐정이었는데, 속편에서는 이름이 생겼다. 근데 이름을 너무 허술하게 지은거 같기도 하다. 허구이지만, 전편 각시투구꽃의 비밀을 보면서, 명탐정 캐릭터가 왠지 정약용이라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천주교 신자에 기발한 발명품을 만들어 내고, 자신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고, 정조시대 인물이었고, 암행어사(명탐정)였다는 점이 너무나 닮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전편에서는 딱히 이름이 없어 더더욱 정약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속편에서는 김민이라는 이름은 생겼지만, 캐릭터는 여전하기에 내 생각은 변함이 없다. 개인적인 느낌이니깐, 아니면 말고. 영화 시작과 함께 크게 한건을 해결한다. 이제는 높은 관직으로 예상했지만, 관직은 개뿔 그는 외딴 섬에 유배가 된다. 그 섬에서 알아도 모른척 그저 조용히 지내는 선비처럼 나오지만, 시대가 그를 다시 부른다. 불량은괴 유통과 사라진 아이를 찾기 위해서 말이다.

 

전편과 마찬가지로 속편도 007처럼 기발한 아이디어 발명품이 볼거리로 등장한다. 물론 현시대 우리들이 잘 쓰고 있는 물건이지만, 조선시대 명탐정이 만든 물건으로 네이밍까지 기가 막히게 지금 우리가 부르는 것과 비슷하게 참 잘 지어냈구나 하는 물건이 몇 개 등장한다. 잘 찾아보면 은근 잔잔한 재미를 주고 있다.

 

 

개장수에서 서필이라는 이름도 생기고, 청나라에서 뭐하고 왔는지 모르지만 돈도 많이 벌어서 금의환향(?)한 인물로 나온다. 셜록에게 왓슨이라는 조력사가 있듯이, 명탐정에게는 든든한 서필이 있다. 서필은 유배지를 벗어나지 못하는 명탐정을 보면서 제발 당신이 나셔서 세계평화는 아니어도, 힘없는 사람들을 위해 당신의 능력을 보여달라고 옆구리를 계속 꾹꾹 찌른다. 드디어 명탐정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하자, 죽을 고비까지 이겨내면서 그를 도와주는 최강 조력자가 된다.

 

전편에 나왔던 악당은 그들을 도와주는 인물로 나오고, 새로 등장하는 악당의 존재를 알게 되는 장면에서는 오달수이기에 가능한 그의 멋지고 웃픈 모습이 나온다. 범 무서운줄 모르고 까부는 하룻강아지의 최후(?)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전편은 한지민, 속편은 이연희다. 전편은 한객주로 팜므파탈이었다면, 속편은 왜관의 기생으로 팜므파탈을 보여준다. 이 두여인의 모습은 너무나 닮아 있다. 착한 사람일까? 악한 사람일까? 전편을 봤다면, 예측하기 너무 쉽다. 만약 이 캐릭터가 반전이고 스포라면 어떡하지? 하지만 스포라고 하기엔 너무다 닮아 있다. 두 여인의 다른 모습이라면, 연기와 비주얼 중 어디에 힘을 더 주었나 정도.

 

 

결말은 누구나 예측할 수 있다. 즉, 해피엔딩이다. 처음부터 결말을 예측할 수 있기에, 결말에 대한 스포는 없을거 같다. 결말로 가기위해 보여지는 두 남자의 케미와 곳곳에 숨겨진 명탐정의 기발한 아이디어 물건 그리고 불량은괴와 아이들의 실종에 대한 사건 해결을 함께 웃으면서 즐겁게 보면 된다.

 

4년 전 전편을 보지 않았다면 재미나게 볼 수 있는 영화다. 전편을 봤었도 기대를 하지 않고 본다면 또 재미나게 볼 수 있다. 그런데 나처럼 속편을 기다린 사람이라면 살짝 아쉬울 수 있다. 볼거리와 스케일은 더 대담해지고 확장됐지만, 전편을 뛰어 넘지 못해 너무 아쉬었다. 내 돈 내고 봤으면 엄청 속상했을텐데, 올레 VIP(KT 올레멤버십 VIP(Super Star) 등급 - 스타벅스냐? CGV냐?)라서 공짜로 볼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엔딩까지 어쩜 전편과 속편이 비슷한지, 또 4년을 기다리면 3편이 나오는 건가? 우선 기다려보자. 그런데 솔직히 영화보다는 드라마였다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뭔지. 두 남자의 케미를 더 많이 보고 싶어서다. 영화가 아닌 시즌제 드라마로 나온다면 진짜 더 재미나게 볼 수 있을텐데.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2015)

6.9
감독
김석윤
출연
김명민, 오달수, 이연희, 최무성, 조관우
정보
코미디, 어드벤처 | 한국 | 125 분 | 2015-02-11
글쓴이 평점  

 

 

 

 

다음 메인에 두둥~ 모바일도 함께!!(20150217)

 

 

 




하트는 저에게 커다란 행복입니다!!
▼▼▼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