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동] 상하이포차 - 중식포차에서 일식 메뉴는 아닌걸로~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 신나는 맘으로 찾아간, 구로동에 있는 상하이포차. 너무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했던가? 중식포차에서 일식 메뉴를 주문한 게 문제다. 아니다. 남 탓하지 말고, 내 탓을 해야 그나마 맘이 편할 듯 싶다. 왜냐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가고 싶은 곳이니깐.



계단을 내려가면서 고민을 한다. 불고기 아님 포차? 불고기가 더 가깝지만, 나의 두발은 결정장애가 심한 주인보다 낫다. 알아서 좌회전을 하니깐 말이다.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다니, 왠열~



한산해서 좋다고 했는데, 곧 빈자리를 찾을 수 없게 되었다. 



기본찬으로 나오는 콩나물국과 단무지. 오늘따라 콩나물국이 칼칼하고 뜨끈하니 참 좋았다. 메인음식이 나오기 전에 시원한 콩나물국에 소주 한잔. 캬~ 소리가 절로 난다.



저 두꺼비, 진짜 어릴때 봤는데, 이렇게 다시 보다니 엄청 신기하고 반가웠다. 지금은 21세기인데, 20세기로 시간여행을 온 듯한 기분이 들었다. 솔직히 계산하고 나오면서, 주머니에 담아 오고 싶었다. 정말 그러고 싶었는데, 나의 오른손은 못된 짓을 계획하고 있는 주인보다 낫다.



상하이포차에는 크림 큰 새우와 칠리 큰 새우라는 메뉴가 있는데, 둘 중에 무엇을 먹어야 할지 고민할 필요 전혀 없다. 직원이 딱 정리를 해주기 때문이다. "당신이 소주는 마신다면 칠리, 당신이 맥주를 마신다면 크림." 그런데 소맥을 마실 경우는 크림 반, 칠리 반 이렇게 달라고 해야 하나? 이것도 물어봐야 하는데, 너무나 명확한 직원의 대답에 놀라는 바람에 못 물어봤다. 담에 가면 꼭 물어봐야지. 



칠리 큰 새우(18,000원)라고 하더니, 진짜 큰 새우다. 상하이포차의 새우메뉴는 이외에도 탕수 큰 새우와 깐풍 큰 새우도 있다. 가격은 모두 동일하다.



맵다라는 느낌은 들지만, 그렇게 맵지는 않다. 저 작고 쪼그만 고추랑 함께 먹으면 엄청 맵겠지만, 얼렁뚱땅 먹으면 모를까 굳이 먹을 필요는 없다. 이거 너무 안 매운데라고 생각한다면, 고추와 함께 먹으면 진정한 매운맛을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매움보다는 아픔이 먼저 느껴지니깐.



큰 새우이니, 새우살도 가득가득, 새우맛도 가득가득하다. 소주엔 칠리라고 말한 이유를 알겠다. 새우 하나에 소주 한 잔이라고 내가 말하자, 노~라고 외치면서 3잔은 마셔야 한단다. 넌 그렇게 먹어라고 하고, 난 일 새우에 일 잔을 했다. 그래서 새우가 너무나 일찍 사라져버렸다.



두번째 안주 선택을 'YOU'에게 맡겼더니, 나가사끼 짬뽕탕(18,000원)을 먹겠단다. '얼큰한 매운 짬뽕도 있었는데, 왜 하필...' 혼자서 중얼중얼거렸지만, 주문한 짬뽕이 나와버렸다. 그런데 양이 엄청 많다. 다른 곳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편이 아니므로, 양으로 승부는 거는 건가 했다. 이렇게 많이 나왔는데, 휴대용 가스버너가 없기에 달라고 요청을 했다. 우선 새우, 소라, 조개, 주꾸미 등 해산물이 보이고, 칼칼한 맛을 주는 고추도 들어 있다. 청경채와 죽순도 보인다. 양에 비해 내용물도 참 많고 다양하다.



그런데 왠 어묵? 오뎅이 들어있는 나가사끼 짬뽕은 처음 봤다. 시원한 국물맛을 내는 배추와 숙주나물도 보이고, 국자로 한번 휙~하면 숨어 있던 녀석들이 나온다.



표고버섯, 석이버섯 그리고 양송이 버섯까지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한 나가사끼 짬뽕이다.



그런데 왜 저런 기름(유막)이 생길까? 국물이 짜서 맹물을 넣어 그런거 아닐테고, 끓이면 끓일수록 기름이 올라오는 바람에 먹기 불편했다. 어딘가에 돼지비계가 숨어 있는 건가? 자주는 아니어도, 나름 많이 먹어본 나가사끼 짬뽕인데, 상하이포차는 좀 아닌 거 같다. 그러게 그냥 얼큰한 짬뽕을 먹자니깐. 메뉴 실패로 인해, 술자리는 여기서 끝이 났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기름이라기 보다는 우유를 끓일때 생기는 막이랑 비슷했던 거 같다.


좋을땐 엄청 좋아하다가, 한번 싫으면 뒤도 안 돌아보는 내 성격이 고스란히 이 짬뽕탕에서 들어났다. 그럼 다시 안 가야 하지만, 앞으로 나가사끼 짬뽕탕을 안 먹는 걸로 타협(?)을 했다. 이거 하나때문에 여기를 안 가는건 내 손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살짝 틈은 주고 싶다. 내 머리속의 지우개가 아직 저 기름을 지우기 못했으니 말이다.



관련글

[구로동] 상하이포차 - 이젠 중식도 포차에서 먹자!!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 친구하기!!

더보기

댓글, 20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3.08 08:54 신고

    양이 푸짐해 보입니다
    해장으로 하면 띡 좋을듯 싶습니다 ㅎ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8 16:20 신고

      양은 참 푸짐한데, 오뎅에 유막까지 그동안 즐겨먹던 나가사끼 짬뽕이 아니라서 당황했어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mudoi
    2016.03.08 09:53 신고

    일본의 라멘이나 짬뽕을 보면 일부러 맛을 낸 기름을 작은 국자로 하나 끼얹더라고요. 국물의 풍미를 높인다는 것인데 한국사람의 입맛에는 좀 안맞는 구석이 있습니다. 사실 일본 라멘과 짬뽕 역시 일본의 중식당에서 만들어지기 시작한 것이라 원래는 중국음식이라고 보는 게 맞을 것입니다. 그래도 실망하셨다면 굳이 다시 맛볼 필요는 없겠죠.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8 16:23 신고

      그런 기름은 아닌 거 같았어요.
      처음에는 기름이 많지 않았는데, 끓이다보니 엄청 많아지더군요.
      어떤 기름인지 알 수 없지만, 선뜻 먹게 되지 않더군요.

      하긴 짬뽕이니 중국식이라고 할 수 있는데, 나가사끼가 들어가서 일본식처럼 느껴졌나봐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sky@maker.so
    2016.03.08 10:27 신고

    주변에서 소주파가 어느 순간 다 사라졌습니다. ㅎㅎ

    그러다보니 소주 구경한지도 참 오래 되었습니다.

    아직 아침인데도 칼칼한 국물과 소주 한잔....이 매우 그리워지네요.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8 16:24 신고

      소주 가격 인상으로 인해 소주파들이 많이 사라진 거 같아요.
      제 주변에도 소주보다는 막걸리를 더 찾는 분들이 많아졌거든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신기한별
    2016.03.08 13:34 신고

    안주용이라 나가사키짬뽕탕이 푸짐한데 생각보다 별루였나봅니다..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8 16:25 신고

      배부른 소리 같지만, 좀 그랬어요.
      깔끔한 국물의 나가사끼 짬뽕을 원했는데, 기름진 짬봉이라서 실망했거든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방쌤』
    2016.03.08 14:45 신고

    나가사키 짬뽕도 국물이 나름 매력적이더라구요
    매콤한 맛이 강한 곳들도 있던데 저는 그런 곳들이 더 좋구요
    쐬~주 한 잔을 부르는 비주얼인데,, 요즘에는 술자리를 조금 피하게 되네요ㅜㅠ
    아침이 너무 힘들어요,,, 이럴 때는 나도 늙어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ㅎㅎ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08 16:28 신고

      하하~ 늙어간다고 하시니, 그럼 저는...ㅜㅠ
      하긴 저도 아침이 무섭긴 해요.
      숙취도 오래가고, 든든하게 해장을 꼭 해야 하고, 그래서 요즘은 독한 술보다는 맥주가 좋은 거 같아요.
      더구나 마트에서 수입맥주를 저렴하게 살 수 있으니, 더 맥주로 가는 거 같아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브라질리언
    2016.03.08 18:01 신고

    하얀 국물이 맵지 않으면서 시원할 것 같은데요..
    진로소주잔까지... 저녁에는 입맛도는 느낌이네요.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악랄가츠
    2016.03.09 02:06 신고

    칠리새우가 저를 유혹하네요! 털썩....
    이 시간에!! 급 허기지네요!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저녁노을*
    2016.03.09 06:27 신고

    맛있게 먹고 갑니다.^^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드림 사랑
    2016.03.10 07:24 신고

    먹고싶어집니다...

  •  댓글  수정/삭제 BlogIcon 하시루켄
    2016.03.10 22:06 신고

    칠리새우가 일본에서 파는 칠리새우와는 소스가 조금 다르네요.
    일본에서는 빨간소스가 나오는데...
    근데 저것도 달달해서 너무 맛있어보여요. ㅠ.ㅜ

    •  수정/삭제 BlogIcon 까칠양파
      2016.03.11 16:01 신고

      왕 새우라 그런지, 식감도 좋고, 달달하니 맛도 좋더군요.
      소주안주로 딱이었어요.ㅎㅎ

까칠양파

혼자 먹어도 맛나게~ 혼자 떠나도 신나게~ 혼자 놀아도 잼나게~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8)N
배고프니깐 (340)N
이야기풍경 (232)
까칠한시선 (333)N
토닥토닥~ (72)
소소한일상 (126)
열혈활동기 (145)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