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파리바게뜨에서 정통 스페인식 츄러스가 나왔다. 그 기념으로 1,200원을 900원에 준단다. 츄러스를 막 좋아하는 건 아닌데, 300원 할인이 뭐라고, 나도 모르게 자동문 스위치를 눌러버렸다.



개당 900원 그런데 포장은 2개씩 들어있다. 그럼 총 금액은 1,800원. 저 상태에서 한개만 주세요라고 말하기도 뭐하니, 그냥 집었다.



1개에 30g, 100칼로리. 설탕때문이겠지, 시나몬만 뿌려주면 참 좋을텐데. 다 된 밥에 재 뿌린다고, 다 된 츄러스에 설탕 빼달라고 할뻔 했다. 



츄러스는 담았고, 하나 더 사고 싶은데 하면서 둘러보다가 발견한 우리땅 코너. 단팥빵과 강낭콩빵 그리고 강원도 찰옥수수 소보루크림빵이 있다.



나의 선택은 옥수수빵(1,200원). 딱 한개만 남아 있다는 건, 그만큼 인기가 있다는 뜻이니깐.



고로케에도 눈길이 갔으나, 주전부리로 배를 채우면 안되기에 멈췄다. 



엄지에서 검지사이가 약 17cm쯤 된다. 손가락 자를 이용한 결과, 파리바게뜨 츄러스 길이는 약 22~25cm 정도?! 굵기는 가늘지만, 길이는 어느정도 되는 거 같다.



시나몬 가루와 설탕 가루 그리고 독특한 모양까지 츄러스가 확실하다.



어릴때는 엿치기 놀이를 했다면, 이제는 츄러스 치기 놀이를 하면 될까나?! 그런데 츄러스 치기는 구멍이 작을수록 이기는 게임으로 엿치기와는 반대가 되야 할 거 같다.



츄러스는 그냥 먹기보다는 커피와 함께 먹어야 훨씬 좋다. 커피는 단맛이 없는 아메리카노가 좋다. 왜냐하면 츄러스는 설탕범벅이니깐.



연출사진이었는데, 나도 모르게 그만...



커피를 품은 츄러스로 만들어 버렸다. 커피에 찍어서 먹은 적은 없지만, 왠지 나쁘지 않을 거 같았다. 



그런데 아니다. 츄러스랑 커피는 같이 먹으면 참 좋은데, 동시에 먹으면 안 좋다다. 늘 먹던대로, 츄러스를 먹고 난 후에 커피를 마시는 게 훨씬 좋다. 제~~발, 절대 따라하지 마시길!!!



순식간에 츄러스를 해치우고, 구수한 우리밀과 소박한 강원도 산골 찰옥수수가 만난 강원도 찰옥수수 소보루크림빵을 쳐다봤다. 



우리밀에 강원도 찰옥수수란다. 우리꺼니깐, 믿음이 간다.



주전부리인데, 츄러스 포함 총 480칼로리이면, 다이어트식은 절대 아니겠지. 암요~~~(마음의 소리)

 


봉지를 열자마자, 지금도 그 제품이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옥수수 모양의 아이스크림이라고 있었다. 갑자기 그 아이스크림이 생각날 정도로 강한 옥수수향이 났다. 역시 강원도 옥수수를 사용 했다고 하더니, 어릴때 먹던 아이스크림까지 생각나게 하는구나. 혼자서 '이거 괜찮네, 앞으로 많이 많이 사랑해줘야지' 했다. 정말 그랬다. 진실을 알기 전까지는 말이다.



뒷면은 이렇다. 빵 전문가가 아니므로, 그냥 사진만...



노란 옥수수 크림까지, 빵에도 크림에도 옥수수 향과 맛이 정말 강하게 났다. 개인적으로 츄러스보다 옥수수빵이 더 좋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사진을 편집하다가 발견했다. 강원도 옥수수는 고작 6%만 사용했다는 사실을. 밀가루도 국내산만 사용한 게 아니라 미국산도 함께 사용했다는 사실을. 그리고 옥수수향이 나는 합성착향료를 사용했다는 사실도 함께 발견했다. 그래서 봉지를 열자마자 그 아이스크림이 생각났구나 했다. 옥수수를 많이 사용해서 향이 강했던게 아니라, 합성착향료때문이었다. 


모르는게 약일까? 아는게 병일까? 몰랐다면, 요근래 만난 최고의 주전부리가 됐을텐데 아쉽다. 아니 제대로 알게 됐으니 다행이라고 해야겠지. 당분간 할인이 끝날때까지, 츄러스나 먹어야겠다. 참 딸기 관련 제품이 나왔다고 하던데, 딸기 앤 츄러스로 갈까나.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 친구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마쿠로스케 (앗, 1번이네요. ㅎㅎ)
    츄러스가 900원? 그렇다면 당연히 가야죠~!
    츄러스를 하도 좋아해서 코스트코에서 냉동 츄러스를 한 상자나 산 적도 있어요. ㅎㅎ
    2016.02.03 12: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냉동 츄러스까지, 대단하십니다.
    저는 완전 좋아하지는 않는데, 900원이라고 하니, 오늘도 츄러스를 먹었어요.
    이러다 제가 냉동 츄러스를 구입할 거 같네요.ㅎㅎ
    2016.02.03 17: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쌤』 가끔 스트레스 쌓일 때,,,ㅡ.ㅡ;
    향이 좋은 커피랑 가끔 먹으면 너무 좋더라구요. 물론 완전 단맛으로 무장한 도넛들도 좋구요

    가끔은,, 모르는게 더 좋을 때가,, ㅎ 특히나 음식은 더 그렇구요^^ㅎ
    2016.02.03 12: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어릴때 먹었던 옥수수모양 아이스크림이 왜 생각났을까 했더니, 역시 불량식품(?)은 서로를 알아보나 봐요.ㅎㅎ
    모르고 먹어야 하는데 했답니다.

    설탕 빼고 시나몬 가루만 뿌린 츄러스는 생각외로 맛이 없겠죠.
    그 단맛이 있어야, 츄러스 맛이 나겠죠.ㅎㅎ
    2016.02.03 17: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돼지+ 옥수수 빵에서 속아버리셧네요 !!..
    6^라닌 ㅓ무하내
    2016.02.03 12: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그쵸. 완전 허무했어요.
    그래서 오늘은 츄러스만 먹었답니다.ㅎㅎ
    2016.02.03 17: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드림 사랑 오늘은 빵 이야기군요 2016.02.03 15: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내일은 진짜 먹는 이야기 아닙니다.
    예약 글을 헷갈리는 바람에... 죄송해요.ㅎㅎ
    2016.02.03 17:23 신고
  • 프로필사진 mudoi 빠바는 노답이라고 생각해요. 동네빵집들 말려 죽인 뒤에 동네빵만도 못한 공장빵으로 도배를, 그나마 먹을만한 것들은 왕창 값을 올리고. 저 옥수수빵은 얼만지 모르겠지만 편의점에서 800원에 팔아야 적당한 빵으로 보입니다. 2016.02.03 17: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800원은 아니고 1,200원이네요.
    요즘 가성비 좋은 편의점 빵들이 많은데, 거기에 비하면 옥수수빵은 한참 떨어지죠.
    그나마 츄러스는 조금 나은거 같긴 하지만요.
    2016.02.03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환맘 츄러스+아메리카노 좋아하는 1인입니다 ㅋㅋㅋ빠바에서도 츄러스를볼수있군요 ~~ㅋㅋ유후 2016.02.03 19: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츄러스는 역시 아메리카노가 제일인 거 같아요.
    세일이 끝나기 전에 어서어서 빠리로 가세요.ㅎㅎ
    2016.02.04 18: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Deborah 유혹이 넘 심해요. 빵은 맛나죠. 2016.02.03 20:1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츄러스와 커피의 유혹에 오늘도 또 넘어갔어요.ㅎㅎ 2016.02.04 18: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멜로요우 저도 몇일전 빠바 츄러스 먹어봤는데 가격이 낮아 먹을만한정도였던거같아요! 츄러스랑 아메리카노의 궁합은 생각도안했는데 저도 도전해보겠습니다!! 2016.02.03 21:5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츄러스가 워낙에 달아서, 아메리카노와 잘 맞는 거 같아요.
    커피를 잘 못 마시는 제가, 요즘 하루 일잔 아메리카노를 마시고 있거든요.ㅎㅎ
    2016.02.04 18: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간식으로 좋겠어요 2016.02.04 00: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간식으로 최고죠.ㅎㅎ 2016.02.04 18: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옥수수빵 그러니
    초등학교때 배급 받던 옥수수빵이 생각납니다
    그 맛을 아직 잊을수가 없습니다
    그 빵만큼 맛있는 방도 별로 없구요 ㅎ
    2016.02.04 08: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저는 우유식빵만 먹다가, 100원 더 비싼 옥수수식빵을 먹고 행복했던 기억이 생각나네요.
    아쉽게도 저는 그 빵을 배급받지 못했네요.ㅎㅎ
    2016.02.04 18: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곰스 빠바의 상술은 정말 대단한거 같아요. ㅎㅎㅎ 2016.02.04 22: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재벌이니깐요.ㅎㅎ 2016.02.05 19: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종감자 우왓, 츄러스를 파리바게트에서! 그것도 가격이 9백원이라니 너무 좋잖아요~
    저는 원주 집근처에 파리바게트라 없어서 시내로 나가야 하지만...가치가 있네요~ 내일 당장 다녀오겠습니다.ㅋㅋㅋ
    2016.02.04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감자님과 저와의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져요.
    시내까지 나가야 한다니... 이래서 도심이 줗군요.ㅎㅎ
    세일이 사라지기 전에 어서 다녀오십쇼!!
    2016.02.05 19:4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하시루켄 저에게 츄러스는 동경의 음식이라고 할까요?
    어렸을 때 서울 고모댁에 놀러가서 동생들하고 롯데월드에 갔는데 거기서 팔더라구요.
    그때부터 제 기억속에 츄러스는 놀이공원에서 파는 음식이 되어버렸죠.
    그때 얼마나 맛있게 먹었던지 요즘도 츄러스만 보면 안 먹고는 못배깁니다. ㅎㅎㅎ
    2016.02.07 22: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저에게 츄러스도 놀이공원 음식이었어요.
    롯데월드에 가야 먹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느날 전문점이 생겨 깜놀했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넘 달아서 안 먹었는데, 요건 착한 가격이니 아니 먹을 수 없네요.
    그리하여 츄러스 & 아메리카노... 밤마다 잠을 못자지만, 그래도 잘 먹고 있답니다.ㅎㅎ
    2016.02.09 12: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