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동 노미야 뜨끈한 국물의 계절이 왔다
도저히 멈추지 않을 거 같은 폭염도, 여름도 서서히 가을 앞에 무릎 꿇었다. 하늘은 높아지고, 말은 살이 찐다는 가을이 오면,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이 오면, 뜨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여름내내 그리웠던 국물, 특히 오뎅 국물은 지금부터다. 길거리 포장마차 오뎅꼬치와는 차원이 다른 오뎅꼬치가 있는 양평동 노미야다. 지금까지 많은 곳에서 혼술을 했는데, 여기만큼 작고 아담한 곳은 없었다. 정해진 오픈시간은 없지만, 7시 30분에서 ..
먹부림목록 2018.08.31 07:30
서교동 뉴욕막걸리 어색한데 잘 어울려
홍대라서 다르구나 했다. 자고로 막걸리라 하면, 전집이거나, 민속주점이거나, 전통주점인데, 여긴 뉴욕이다. 뉴욕과 막걸리, 어색한데 홍대라서 가능한가보다. 막걸리 좋아하는 지인과 육회랑 연어회 먹고 2차로 간 곳, 합정역 근처에 있는 뉴욕막걸리다. 대로변에서는 간판만 보인다. 화살표방향으로 들어가면, 주차장이 나오는데 뉴욕막걸리는 안쪽에 있다. 이름처럼 전통적인 주점과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다.  겉만..
먹부림목록 2018.08.30 07:30
합정동 육회먹은 연어 이중에 제일은 육개장이어라
연어도 좋아하고, 육회도 좋아하고, 이 둘을 같이 먹을 수 있으니 싫을 이유가 없다. 그러나 결론은 역시 국물이 짱이다. 처럼이랑 함께 하니 더더욱 칼칼한 국물이 딱이다. 합정동인데 상수역에서 더 가까운 육회먹은 연어 홍대본점이다. 홍대, 합정동, 상수동 그리고 연남동까지 갈때마다 남의 집에 온 듯, 영 불편하다. 한때는 참 많이 다녔던 곳이 많은데, 세월 앞에 장사없다고 지금은 어색함에 몸둘 바를 모르겠다..
먹부림목록 2018.08.29 07:30
도화동 신조이자카야 풍요 속의 빈곤이랄까?
다양한 1인 메뉴가 있다는 말에 냉큼 달려갔는데, 미끼를 물어버린 거였다. 1인 메뉴이니, 당연히 바테이블이 있을거라고 단정했다. 더구나 이자카야이니 더 그럴거라고 확신했던 내 잘못이다. 혼자 가기 좋은 곳 같으나 살짝 뻘쭘한 곳, 도화동에 있는 신조이자카야다. 이자카야이니 다찌는 당연히 있을 줄 알았는데, 안으로 들어가니 온통 테이블 뿐이다. 그나마 테이블마다 블라인드가 있어, 독립적인 분위기가 살짝 난다..
먹부림목록 2018.08.28 07:30
코레일톡 앱 톺아보기 | 기차 환승 방법
벌써 몇년째 코레일톡 앱을 통해 기차표를 예매하고 있으면서, 가능한지 전혀 몰랐다. 무조건 직통만 되는 줄 알았다. 그래서 못가본 곳이 엄청 많은데, 이걸 이제서야 알게 되다니, 그동안 차암~ 바부처럼 살았나부다. 코레일톡 앱에서 기차 환승하는 방법, 정말 정말 쉽다.개인적으로 꼭 가고픈 곳 중 하나가 군산이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에 나왔던 초원 사진관부터 역사덕후에게 맞춤인 근대역사 거리 그리고 다양한 먹거리까지 정말 진짜 레알 리얼 ..
열혈활동기/코레일 2018.08.27 13:28
구로동 라꾸긴 전메뉴 도장깨기 할래
잠시 티스토리를 떠나 딴데서 놀고 있을때, 찾아낸 곳이다. 정말 "이 가격, 실화냐?" 할만큼, 가격대비 퀄리티는 단연코 으뜸이다. 한때 출근도장을 찍듯, 띠다 많이 갔었다. 그러나 지금은 자주 가지 못한다. 시간대를 잘 맞추지 않으면 웨이팅은 기본, 재료가 없어서 못 먹을때도 있기 때문이다. 1인 사시미부터 모든 메뉴가 다 사랑스러운 곳, 구로동에 있는 대중갓포 라꾸긴이다.구로구청에서 대각선으로 50여미터 떨어진 곳에 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야 ..
먹부림목록 2018.08.27 07:30
추석 승차권 모바일 & 홈페이지 예매 방법
추석승차권 예매는 8월 28일과 29일 양일간이다. 지금은 예매는 안되지만, 미리 테스트를 해볼 수 있게 예매 페이지가 열렸다. 당일이 되면, 엄청난 경쟁률에 광클릭을 해야 하니, 당황하지 말고 연습을 해두면 훨씬 좋지 않을까 싶다. 역창구로 가지 않고, 코레일 홈페이지와 스마트폰으로 추석 승차권을 예매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스마트폰(모바일)에서 예매하는 방법 ▲모바일(스마트폰)이니 가장 먼저 코레일톡 앱이 생각날 것이다. 일..
열혈활동기/코레일 2018.08.26 07:30
남자휴식위원회의 교토감성 | 나도 저들처럼~
여행은 두근두근이다. 가려고 마음 먹기 시작할때부터, 항공권을 예매하고, 짐을 싸고, 초등학교 1학년때 소풍가기 전날의 기분이 짧게는 며칠 길게는 몇달동안 계속 된다. 막상 떠나면 좋을때도 있고, 맘에 안들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그 모든 것이 다 설렘 가득이다. 가기 전부터 시작한 두근두근은 다시 돌아올때까지, 아니 그 이후에도 며칠동안 계속 지속된다. 모든 여행이 다 그럴 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는 무박이든, 한달..
까칠한시선/도서 2018.08.25 07:30
구로동 혼술집려 혼술러를 위한 전용공간
꼽사리가 아니라, 대놓고 혼자 가도 되는 곳이다. 2명까지는 가능하나, 그 이상은 들어갈 수 없다. 살짝 도서관 필이 나지만, 퇴근길 혼자서 조용하게 한잔하고 싶을때 가면 좋다. 구로동에 있는 혼술집려다.두집이 같은 곳인데, 한 곳은 여럿이 갈때 가는 곳이고, 다른 한곳은 혼자일때 가는 곳이다. 들어가는 문은 다르지만, 안에 연결통로가 있다. 아마도 주방을 같이 사용하기 때문인 듯 싶다. 바테이블 앞에 주방이 있는데, 가끔..
먹부림목록 2018.08.24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