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 두번째 이야기
어제에 이어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두번째 이야기 시작~충청남도 태안 마도 인근 해역에서 인양된 매병으로, "중방 도장교 오문부, 댁에 올림. 참기름을 준(항아리)에 채원 봉함"이라고 적힌 목간을 목에 단 채 인양되었다. 목간의 내용을 통해, 수취인은 중방에 소속된 도장교 오문부이고, 운송품은 참기름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요즘 참기름은 녹색이 병에 담는데, 고려시대에는 청자에 담았나 보다. 참기름보다 청자 ..
이야기풍경/in seoul 2018.12.29 07:30
국립중앙박물관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 첫번째 이야기
보고 싶었던 특별전이긴 했지만,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더니, 삼국을 통일한 신라는 두 나라를 깎아 내리고 싶었을 거 같다. 신라와 백제와 달리 고려의 수도는 지금의 개성이다. 고려의 문화를 모를 수 밖에 없었던 또하나의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러기에 기다렸던 전시회였고, 문화가 있는 날 반값으로 관람을 했다.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대고려 918 2018 그 찬란한 도전'이다. 12월 26일 문화가 있..
이야기풍경/in seoul 2018.12.28 07:30
도화동 황태뚝배기 해장국 포만감과 해장이 동시에
12월은 모임이 많다. 모임이 많다는 건, 알콜섭취를 자주한다는 의미다. 몇 건의 송년모임을 했고, 앞으로 또 몇 건이 남았다. 주인 잘못 만나 지쳐버린 간을 위해 해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마포 도화동에 있는 황태뚝배기 해장국이다.대로변은 아니고, 마포역과 공덕역 사이 그 중간 어디쯤 안으로 들어가면 정우상가가 나온다. 황태뚝배기해장국은 이 건물 지하에 있다.지하상가에 많은 음식점이 있지만, 목적지가 정해져 있으니 다른 집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먹부림목록 2018.12.27 07:30
전북 군산 한주옥 밥도둑 꽃게장 나가신다
조금만 더 가면 초원사진관이 나오는데, 중간에서 발길을 멈췄다. 최종목적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혼자였다면 절대 못갔을 곳, 군산하면 중국집만 아는데 맛깔난 남도밥상을 만났다. 밥도둑 게장으로 시작했으나, 시원한 국물에 푹 빠져버렸다. 군산 근대화거리에 있는 한주옥이다.나홀로 여행을 좋아하지만, 혼밥이 안되는 식당을 만나면 서글퍼진다. 큰 맘먹고 2인분을 먹기도 하지만, 그저조차 안된다면 그저 그림의 떡이다. 이번에도 혼자였다면 초원..
먹부림목록 2018.12.26 07:30
전북 군산 이성당 단팥빵은 인정? 어인정!
집에 오자마자 냉동고에 차곡차곡 넣어 둔다. 그리고 다음날부터 하루에 하나씩, 오전에 꺼내 오후에 간식으로 먹는다. 팥앙금이 가득 들어있는 단팥빵과 아삭한 식감이 좋은 야채빵, 일주일동안 참 행복했다. 군산을 다시 찾게 만드는 이유는 이성당때문이다.어찌하다보니, 군산을 세번이나 왔다. 한번은 여행으로, 또 한번은 일로 그리고 마지막 역시 일이다. 이성당을 처음 왔을때, 단팥빵 2개, 야채빵도 2개를 샀다. 빵순이가 아니었기에&nbs..
먹부림목록 2018.12.25 07:30
강원 춘천 철든식탁 육림고개에서 스테이크 먹다 (feat. 구스타프 케이크)
춘천 여행의 시작은 닭갈비였으니, 마지막은 스테이크다. 규칙같은 건 없다. 그저 먹고 싶었을 뿐이다. 브레이크 타임으로 인해, 소양강 위를 거침없이(?) 걸어 준 후, 다시 육림고개를 찾았다. 겨울이 좋은 점은 해가 일찍 진다는 거다. 5시를 지나자, 서서히 어둠이 내려오고 어두워진 하늘은 작은 전구가 만들어낸 빛이 반짝이고 있다. 철들고 싶지 않은 어른이가 찾은 춘천에 있는 철든식탁이다.육림고개는 확실히 낮보다는..
먹부림목록 2018.12.24 07:30
마약왕 | 송강호만 보였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연기임은 인정하다. 그런데 뭔가 개운하지 않다. 영화 스토리가 그러하니 어쩔 수 없다고 해도, 10년이라는 시간을 139분에 담기에는 짧았던 것일까? 연기 좀 한다는 배우들이 참 많이 나왔는데, 기억나는 인물은 고작 3명 뿐이다. 우선 주인공인 이두삼을 연기한 송강호. 영화 친구 이후로 뽕맞은 연기를 제대로(해본 적이 없으니 알 수 없지만 암튼) 보여준 조성강을 연기한 조우진. 그리..
까칠한시선/영화 2018.12.22 07:30
강원 춘천 소양강 스카이워크 두번은 못가겠다 후덜덜
겁이 많은 줄 알았지만, 이정도인 줄은 몰랐다. 고소공포증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물공포증까지 추가해야하나 보다. 높은 곳에 올라가면 밑은 쳐다보지 말라고 한다. 말은 쉬운데 그게 잘 안된다. 시선을 위로 해야 하는데, 자꾸만 아래로 쏠린다. 혹시나 깨지지 않을까? 이딴 생각은 왜 하는지 암튼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춘천 소양강 스카이워크다.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고 하던데, 정확히 맞다. 이때만 해도 몰랐다. 저 다리..
이야기풍경/in korea 2018.12.21 07:30
강원 춘천 육림고개 옛스러움과 멋스러움이 같이
사람들의 발길이 뜸해진 동네는 공방, 카페, 빵집, 밥집, 술집 등이 들어서면서 다시 활기를 되찾았다. 막걸리 주막을 시작으로 펼쳐진 그곳은 옛스러움과 멋스러움이 함께 한다. 오래되고 평범했던 동네에 청춘이 찾아오자, 리프팅 주사라도 맞은 듯 다시 젊어졌다. 춘천 육림고개다. '흐르는 강물 고여 호수가 되고 호수 위에 밤마다 별빛 내려 꿈을 꾸는 곳' 명동길에서 육림고개로 가던 중에 멋진 시 한구절을 읊었다.육림고개의 시작점이라고 ..
이야기풍경/in korea 2018.12.20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