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 코리안 숯불 등갈비 - 비계가 없어서 너무 좋은 립!!


6개월 만에 다시 찾은 곳, 경기 광명 철산상업지구에 있는 코리안 숯불 등갈비다. 작년에 가보고, 언제쯤 가보나 했는데, 드디어 기회가 왔다. 철산상업지구에 다양한 먹거리가 있는데, 굳이 이곳을 선택한 이유는 간단하다. 또 먹고 싶었으니깐.



더 넓고, 더 깔끔하고, 더 세련된 곳들도 많겠지만, 이상하게 이런 곳이 더 맘에 든다. 자욱한 연기에 좁은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곳이 좋다. 내가 나이를 먹긴 먹었나 보다.



입구 오른편에는 초벌구이가 한창이다. 맛있어져라~~



여전히 사람이 많다. 기다리지 않을까 했는데, 운이 좋았는지 딱 한자리가 남아 있다고 해서 후다닥 들어가서 앉았다. 앉는 사람이 임자이니깐.



지난번에 빅립을 먹어서 이번에는 소시지, 베이컨을 먹고 싶었는데, 각각 주문이 안된단다. 립 하나에 베이컨 하나를 주문했다가, 주인장이 안된다고 해서 빅립 순한맛, 매운맛 그렇게 주문했다. 등갈비 집에 왔는데, 소시지와 베이컨만 먹는건 좀 아닌 거 같기에, 이번에도 지난번처럼 립만 주문을 했다. 



초벌구이중인 등갈비를 기다리는 동안 나오는 기본찬과 처음초록이.



된장국, 집에서는 절대 안먹는 케첩 + 마요네즈를 뿌린 양배추 샐러드 그리고 양파와 고추 피클. 매운맛을 달래주기도 하고, 립만으로 텁텁해진 입을 개운 또는 상큼하게 달래줄 반찬들이다.



앞쪽은 매운맛, 뒤쪽은 순한맛. 우리식 숯불 등갈비가 나오셨다. 역시 크기 한번 참 맘에 든다. 뭐니뭐니해도 크고 푸짐해야 좋다.



한번 더 구워야 하고, 들고 뜯어야 하니, 목장갑과 비닐장갑은 필수. 당장 먹고 싶으나, 익을때까지 좀더 기다려야 하므로 참아야 한다.



먹기 좋게 가위질을 하면 더 빨리 익는다. 내가 왜 립을 좋아하지라고 생각해보니, 해답은 바로 위 사진에 있다. 아무리 찾아봐도  비계가 아니 보이기 때문이다. 비계를 싫어하는 사람에게 등갈비는 최적인 듯 싶다. 뼈에 붙어 있는 고기라고 살이 별로 없을거라고 생각하겠지만, 전혀 아니다. 충분히 뜯고 씹고 먹을 수 있을 정도다. 



얘기를 하다보니, 살짝 태웠다. 그래도 괜찮다.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먹어보자.



자~ 립을 들어주세요. 그리고 인증샷을 남겨주세요. 이제는 쇼타임입니다. 들었으니, 본격적으로 뜯고 씹고 드세요. 옆에 처음녹색이도 있으니 함께 즐기면 더 행복해진답니다.


뼈에 붙어있는 쫄깃한 고기에, 매콤한 양념에, 불맛까지 입혀진 등갈비. 너 참~ 좋구나!!! 비계를 못 먹는 사람을 위한 최적의 고기는 립. 비계를 못 먹는다고 핀잔주는 사람도 없고, 골라내서 먹을 필요도 없으니, 홀랑 뼈만 남을때까지 뜯으면 된다. 



관련글

[경기 광명] 코리안 숯불 등갈비 - 뜯고 씹고 맛보고 아~ 매워!!

[경기 광명] 정인면옥 - 해장으로 평양냉면 조으다 조아~

[경기 광명] 복림문반점 - 양꼬치에 다시 눈을 뜨다!!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더보기

댓글, 28

까칠양파

혼자 먹어도 맛나게~ 혼자 떠나도 신나게~ 혼자 놀아도 잼나게~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8)N
배고프니깐 (340)N
이야기풍경 (232)
까칠한시선 (333)N
토닥토닥~ (72)
소소한일상 (126)
열혈활동기 (145)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