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5.12.24 07:30


언제부터인가 짬뽕이 매워졌다. 예전에는 매운맛 정도가 매콤이었다면, 지금은 땀이 나야 맵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매콤, 칼칼 단계를 좋아한다. 가끔 미친듯이 매운맛이 그리울때 땀이 날 정도의 얼큰, 알싸한 맛을 찾아 먹지만, 먹고 나면 속이 아파 항상 후회한다. 잦은 연말 모임으로 인해 지친 속을 달래고 싶다면 맵지 않은 음식을, 더불어 해장이 필요하다면 뭐니뭐니해도 짬뽕이 답이다. 두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면, 종로1가에 있는 광화문짬뽕이다.



종로 피맛골이 사라진 곳에 고층 빌딩 르메이에르종로타운이 생겼다. 여기 1층에는 메밀소바로 유명한 미진이 있고, 2층에는 맵지 않은 짬뽕집이 있다. 바로 광화문연가가 아니고, 광화문짬뽕이다. 



점심에는 줄 서서 먹는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점심이 아닌 저녁에 갔다. 시간대를 잘 선택하니, 조용하니 참 좋다.  



광화문짬뽕은 선택한 이유는 하나, 사골로 우려낸 육수때문이다. 사골육수라서 짬뽕이 맵지 않을 거 같아서다. 그런데 역시 잘 선택했다. 전혀 안 매웠다. 



짬뽕(가격 6,500원). 짬뽕과 단무지 그리고 수저, 군더더기 없이 참 깔끔하게 나왔다.



양파와 배추는 볶아서 나왔고, 부추는 그냥 생으로 나왔다. 그리고 지중해담치(홍합)가 들어 있다. 오징어와 돼지고기도 들어 있는데, 새끼손톱보다 더 작게 썰어져 있고, 하나 또는 두개 정도 들어있었다. 사골육수라 그런지 해산물은 생각보다 양이 많지 않았다.



사골육수라고 하니, 국물부터 맛을 봤다. 음냐~ 사골육수 맛이 느껴진다고 해야 하는데 모르겠다. 색깔만 봤을때는 사골육수에 고추기름을 넣은 거 같은데, 맛은 사골 특유의 진한맛은 느껴지지 않았다. 집에서 사골육수만 넣고 만둣국을 끓이면 진한 사골의 풍미가 확 느껴지는데, 광화문짬뽕은 그렇지 않아 좋았다(개인적으로 사골로 육수를 내는 음식을 좋아하지 않기에). 더불어 맵지 않아 좋았다. 짠맛이 강했지만, 짬뽕은 거의 다 짜게 나오니깐 어쩔 수 없는 거 같다. 음식을 기다리면서 검색을 해보니 여기는 면보다는 짬뽕밥이 더 인기가 있다고 했다. 그런데 진짜로 국물을 먹자마자 알 거 같았다. 확실히 면보다는 밥을 부르는 국물이다.



면은 그냥 뭐 평범한 면이다. 면 옆에 보이는 시커먼 녀석은 배추 줄기다. 먹을때 불맛이 느껴지는데, 아마도 채소를 볶을때 살짝 태워서 그런 듯 싶다. 얼마 전에 이연복셰프가 방송에 나와서, 손님이 불맛을 찾기에 음식을 만들때 살짝 태운다고 말했던 게 생각이 났다.



면이 불으면 안되므로, 그만 찍고 고개를 숙였다. 후루룩~ 쩝쩝, 후루룩~ 쩝쩝, 맵지 않아 땀도 안나고, 속도 편하고, 중간중간 물을 마셔줘야 한다는 불편함은 있지만, 그정도 쯤이야 괜찮다.



완뽕이다. 다 먹은 모습을 찍는 걸 싫어하지만, 이건 남기도 싶었다. 완뽕이니깐^^; 먹다가 엄청 쬐그만 오징어와 돼지고기가 나와 살짝 당황했지만, 사골이라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옅은 사골육수라서 행복하게 먹었다. 만약 또 가게 된다면, 그때는 짬뽕밥을 먹을 예정이다. 저 국물에는 밥이 정답이기 때문이다.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채널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