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제는 어엿한 빵순이라 불러다오. 군산에 이성당이 있고, 목포에 코롬방제과가 있으며, 남원에는 명문제과가 있다. 그렇다면 대전은 성심당이 있다. 대전에 왔으면, 빵집 로고가 딱 박힌 쇼핑백정도를 들고 다녀야 한다. 빵순이답게 필수코스가 되어 버린 곳, 성심당 본점이다. 



성심당으로 가던 중, 스카이로드라고 해서 저 위를 걸을 수 있나 했는데, 그건 아닌 듯 싶다. 으능정이 문화의 거리라고 하던데, 대전의 명동이라고 보면 될 거 같다. 으능정이는 옛날 이곳에 큰 은행나무가 있었고, 그 은행나무 주위에 형성된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라고 한다. 즉, 은행동의 옛날 지명이다.



두어번 왔다고, 지도앱 도움없이 바로 찾았다. 성심당은 1956년에 생긴 60년 전통의 빵집으로, 평일, 주말 가리지 않고 늘 붐비는 곳이다. 지방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갈때, 열차가 대전역에 정차를 하고, 사람들이 올라탄다. 열명중 6~7명은 꼭 성심당 쇼핑백을 들고 있다. 빵순이가 아니었던 시절에는 이해를 못했지만, 지금은 그맘 충분히 안다. 



오호~ 맞은편에 또다른 성심당이 있는 줄, 이번에 처음 알았다. '성심당 옛맛솜씨', 분위기를 슬쩍 보니 아무래도 예전 빵을 판매하는 곳일 듯 싶다. 우선 본점부터 가고, 여기는 잠시 후에...



성심당 본점에 들어가면, 무조건 좌측으로 간다.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자연발효 건강빵이 아니라, 그 옆에 있는 명란바게트를 사기 위해서다. 



영자언니가 나오는 전참시를 보기 전까지는 튀김소보로밖에 몰랐다. 튀김소보로는 성심당 본점으로 들어가 우측으로 가야 한다. 방향이 다르고 항상 붐비는 곳이라 몰랐었다. 하지만 지금은 명란바게트(3,500원)가 가장 먼저다. 처음 먹었을때, 엄청난 짠맛으로 안먹을 거 같았는데, 이게 은근 중독이다. 그리고 나만의 먹는 팁을 발견한 후로는 무조건이다. 평범한 바게트처럼 보이지만, 저 안에 명란있다.



명란바게트를 쟁반에 담았으니, 이제 다른 빵을 구입 아니 구경할 차례다. 빵순이이지만, 편식이 심한 빵순이라서 모든 빵을 다 좋아하지 않는다. 빵이 겁나 많은데, 이 구역은 구경존이다. 



카카오 순정, 딱봐도 달아 달아~~~


눈으로 먹는 중


보문산 메아리(5,000원) 쟁반 위로 안착


두부두루치기를 먹고 온 후라, 샌드위치는 아쉽게 패스


키다리 미스터김이 아니라, 키다리 맘모스 빵


고로케를 앞에서 늘 고민을 한다. '고로케 좋아하는데, 살까? 말까?' 그러나 입맛만 다시고, 지나친다.



고로케는 다른 곳에서도 먹을 수 있지만, 튀김소보로는 여기뿐이다. 팥앙금이 들어 있는 튀김소로보나 부추빵을 많이 사던데, 팥빵은 이성당이므로 고구마앙금이 들어 있는 튀소구마(1,500원)를 쟁반에 올렸다.



빵순이지만, 아직은 소심하고 편식이 심해 3개만 골랐다. 서올로 오는 KTX 안에서 튀소구마를 먹었는데, 빵은 바삭해서 좋았지만 고구마 앙금이 별루였다. 왜 튀김소보로와 부추빵을 더 많이 고르는지 알 거 같다. 



성심당 옛맛솜씨에 왔다. 이름처럼, 전병(센베이)에 만주, 찹쌀떡 등등 예스러운 빵이 가득이다. 맞은편 본점에 비해 한산하고, 카페도 같이 하고 있으니 잠시 쉬었다 가면 좋을 거 같다. 



한과도 있고


만주도 있다


대전에 왔으니, 남들 따라하기 중이다. 



명란바게트는 작년 여름에 갔을때 찍은 사진 재탕이다. 사진을 찍은 줄 알고, 집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먹었기 때문이다. 그때는 부추빵과 함께 먹었는데, 이번에는 맥주와 함께 먹었다. 명란이 들어간 음식치고, 짜지 않다면 거짓말이다. 그래서 반숙 계란 후라이랑 같이 먹거나, 구운 생김에 싸서 먹으면 좋다는데, 개인적으로 라거 계열의 맥주를 추천하고 싶다. 뜻하지 않게 엄청난 조합을 발견했는데, 고작 한개만 샀다. 앞으로는 무조건 3개다.



이름만으로 어떤 방인지 절대 유추할 수 없다.


보문산 메아리 (5,000원)


박스를 보면 맛있게 먹는 법이 나와있다. 결대로 동고선을 따라 커피와 함께 한겹 한겹 떼어 먹거나, 2cm 두께로 썰어 프라이팬에 약불로 사알짝 구워 우유랑 먹으면 좋다고 한다. 귀찮아서 첫번째 방법으로 한겹 한겹 떼어 먹었다. 럼주가 들어갔다고 하던데, 향은 모르겠고 윗부분에서 뭔가 달짝한 맛이 강하게 난다. 그런데 달콤함은 정상에만 있고, 하산을 하니 그저 빵맛만 났다. 3일동안은 실온 보관이고, 그 이후에는 냉동실 보관이라고 해서, 다음날 아침 밥대신 커피와 함께 다 먹어버렸다. 



결론은 명란바게트의 재발견이다. 뜻하지 않게 빵집순례를 하고 있는데, 군산 이성당은 단팥빵, 대전 성심당은 명란바게트로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정했다. 올해는 다른 지역에 있는 빵집에 가서, 넘버 원을 골라봐야겠다.  



 


관련글

전북 군산 이성당 단팥빵은 인정? 어인정!

신정동 카멜리온 빵순이로 등업

[전북 남원] 명문제과 - 얼려서 먹으면 짱~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