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기 전에는 뭘 먹을까 늘 고민하지만, 막상 도착하면 가는데만 간다. 늘 변함이 없었는데, 폭염 앞에 무릎을 꿇고 줄을 서지 않아도 되는 곳으로 갔다. 괜한 짓이 아닐까 했는데, 결과는 대만족. 몇년동안 바뀌지 않았던 인천 신포국제시장내 치킨집, 이제부터는 신포야채치킨으로 간다.

 


정말 눈이 왔으면 좋겠다.


날이 더워서, 날이 적당하지 않고 겁나 더워서, 모든 날이 다 폭염이다. 지난 번에 갔을때는 눈이 내렸는데, 지금은 땀이 내린다. 1호선 동인천행 급행, 시원하니 좋다. 급행이라 모든 역을 다 거치지 않으니, 냉기가 밖으로 빠지지 않아 훨씬 더 시원하다. 이곳이 지상낙원이구나 했는데, 동인천역에 도착해 전철 문이 열리는 순간 지옥을 맛봤다. 더구나 동인천역에서 신포국제시장까지 7분 정도 걸어가야 간다. 그나마 지하도라서 다행인데, 하필이면 휴가철로 상점마다 문이 닫혔다. 그래도 가야하니깐, 손선풍기를 들고 시장으로 갔다.




여름 전통시장은 그야말로 찜통이다. 그늘이 있어 시원하다 생각할 수 있지만, 내부의 열기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시장 안으로 들어가자 마자 헉~ 소리가 절로 나온다. 초입에 있는 닭강정집에서 나오는 엄청난 기름 열기로 인해 시장내부 온도는 바깥보다 더하면 더했지 절대 덜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줄서서 기다리는 분들을 보니, 더위도 식욕만은 이길 수 없나보다. 예전같았으면 저들처럼 저기 서 있어야 하지만, 자신이 없다. 그렇다면 치킨을 포기해야 하나? 아니다. 




줄서서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치킨집으로 가면 된다. 원래는 치킨만큼 신포시장에 명물인 민어회를 먹으러 가려고 했다. 혼자서 민어회는 부담스러우니, 민어탕이라도 먹어야지 했는데, 탕만은 주문이 안된단다. 회를 먹어야 탕을 먹을 수 있단다. 횟집을 나와 간 곳이 신포야채치킨이다. 늘 언제나 신포닭강정에 밀려 못갔던 곳인데, 플랜B는 너다.



에어컨 맛집으로 인정. 화장실이 내부에 있으며, 여자 남자 구분되어 있다.



찜통같은 시장과 달리, 안은 천국이다. 예전에는 낙서로 가득찼던 벽면이었던 거 같은데, 깔끔하게 내부수리를 했다. 2시 언저리여서 한적하다 못해 썰렁하지만, 다 먹고 계산할 즈음에는 북적북적해지기 시작했다.




양배추 추가는 셀프지만, 넉넉하게 나와서 리필을 할 필요가 없었다. 타는 듯한 갈증은 시원한 생맥으로 날려주고, 치킨이 나오길 기다리면서 추억맛이 나는 양배추 샐러드를 먹었다. 주문은 반반(18,000원)으로 야채치킨 반, 닭강정 반이다.



신포야채치킨의 반반치킨 등장이오.


반반인데, 야채치킨이 좀 더 많은 거 같다. 혼자서 다 먹을 자신 완전 없다. 고로 포장을 생각해, 닭강정에 집중하기로 했다. 



야채치킨



갓 튀겨 나온 야채치킨을 안 먹을 수는 없는 법. 딱 한점만 때렸다(?). 튀김반죽에 야채가 들어가서 야채치킨인 건가? 기존에 보던 후라이드와는 다르다. 매운맛은 전혀 없고, 기름 처리를 깔끔하게 했는지 엄청 담백하고 바삭하다. 양념소스가 나왔지만, 굳이 찍어 먹지 않아도 된다. 그래도 뭔가 허전하다면, 양배추 샐러드와 함께 먹으면 된다. 



닭강정



늘 갔던 신포닭강정은 언제부터인가 엄청 많이 매워졌다. 예전에는 고추를 곁들어 먹어야 "아~ 좀 맵네" 였는데, 지금은 그냥 맵다. 신포시장내 치킨집의 닭강정은 다 매운줄 알았다. 여긴 고추를 곁들어도 그리 맵지 않다. 또 소스가 많지 않아서, 바삭하다. 담음새는 부먹인데, 맛은 부먹보다는 찍먹같다. 


닭모가지살을 좋아하는 아니 좋아하게 된 1인이다. 뼈가 약하면 사골을 먹어야 한다고 했던가? 어릴때부터 목이 약해서, 목살을 먹으며 좋다고 누가 말했던 거 같은데, 그때는 진짜 믿었고, 지금은 먹다보니 그 맛에 빠져 계속 먹고 있다. 


폭염이 고마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니었더라면 여전히 늘 가던 곳만 갔을텐데, 덕분에 좋은 곳을 찾았다. 포장을 해온 야채치킨은 다음날 "어머니는 야채치킨을 좋다고 하셨어~♬" 반반은 이번만, 다음부터는 무조건 야채치킨이다.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요즘 다양하게 치킨이 나오더군요
    야채치킨도 특이해 보입니다 ㅎ
    2018.08.17 08: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신포시장하면, 닭장정 집이 가장 유명하거든요.
    늘 그곳에서 사다 먹었는데, 앞으로는 줄서지 않아도 되는 집에서 먹기로 했어요.ㅎㅎ
    여기도 줄을 선다고 하는데, 제가 한가할때 간가라서 바로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ㅎㅎ
    2018.08.17 15:4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잉여토기 덜 맵다니 좋네요. 매운 거 별로 안 좋아하는 분들에게도 좋겠어요.
    한여름철에 철도에 눈 오는 사진을 보니 조금은 시원해지는 느낌이 드는 거 같아요
    2018.08.17 13: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눈 사진을 올려서 그런지, 그냥 추축일 뿐이지만, 열대야가 사라졌네요.
    자다가 더워서 일어났는데,, 어제는 추워서 이불 찾느라 일어났어요.ㅎㅎ
    2018.08.17 15: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Naturis 신포국제시장이란 곳이 인천에 있었군요. 사진의 치킨이 맛있어 보이는데 실제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더워서 치킨 먹을 마음이 안 날것 같긴 합니다만 ㅎ 2018.08.17 18: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수요일부터인가요?
    느닷없이 그렇게 괴롭혔던 열대야가 멀리 사라졌더군요.
    예고편도 없이, 훅 사라져서 살짝 당황했습니다.
    열대야도 갔으니, 치킨먹기 좋은 계절이 돌아온 거 같아요.ㅎㅎ
    맵지 않고 바삭하고 담백한 치킨이에요.
    튀김반죽에 야채를 넣었다고 하더군요.ㅎㅎ
    2018.08.18 16:4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폴인럽럽 제가 진짜! 모든 지역의 맛집이라고 하는 닭강정, 양념치킨 등을 먹어보지만, 신포 닭강정이 정말 쵝오!!!!!ㅋㅋㅋㅋ 2018.08.21 16:2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까칠양파 인천은 닭 자체부터 맛이 다른 거 같아요.
    크기도 더 크고, 육질도 훨씬 쫄깃한 거 같거든요.
    원재료가 좋으니, 치킨이든, 강정이든, 맛이 없을 수 없겠죠.ㅎㅎㅎ
    2018.08.23 10: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