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담양은 메타쉐콰이아 길, 죽녹원뿐인 줄 알았다. 그저 걷기만 했을뿐인데, 나도 모르게 미소가 지어지고, 아무 이유 없이 그냥 기분이 좋아졌다. 이렇게 멋진 곳을 이제서야 알게 되다니, 앞으로 담양에 간다면 일순위는 무조건 여기다. 전라남도 담양에 있는 관방제림이다.



담양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관방제림, 처음 가는 곳이라 위치를 전혀 몰랐다. 국수거리에 주차를 한 후 점심을 먹고, 걸어서 죽녹원까지 갔다가, 관방제림으로  가기 위해 차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다리를 건너고 오른쪽으로 가야 차가 있는 국수거리로 가는데, 함께 온 지인이 왼쪽으로 가야 한단다. 관방제림으로 가려면 차를 타고 이동하는게 아니었나? 혼자서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오호 틀렸다. 바로 저기가 관방제림이란다. 평범한 둑방길같은데, 저기가 관방제림이라고?  



【관방제는 관방천에 있는 제방으로서 담양읍 남산리 동정자 마을로부터 수북면 황금리를 지나 대전면 강의리까지 길이 6km에 이르는 곳이다. 관방제가 유명한 이유는 약 2km에 걸쳐  거대한 풍치림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 풍치림을 관방제림이라고 부르는데 면적 4만 9228㎡에 추정수령 200~300년에 달하는 나무들이 빼곡하고 자리를 잡고 있다. (출처- Daum백과)】


지인 왈, "옛날 옛날에 관방천에 비해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 지대가 낮았다. 비가 오면, 마을은 항상 홍수가 났다. 피해를 줄이고자 둑을 만들고 나무를 심었다. 관방제림은 이렇게 만들어졌다." 아하~ 그래서 200~300년에 달하는 나무들이 많구나.



관방제림에 들어서는 순간, 오른쪽으로 여러개의 평상이 있다.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수박도 먹고, 막걸리도 마시고, 낮잠도 자면서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있다. 그들과 함께 잠시나마 쉬었다 가고 싶었지만, 앉을 공간도 없고, 담배를 피고 있는 어르신들땜에 그냥 지나쳤다. 입장료가 없기 때문일까? 아니면 동네분들의 휴식처라서 그럴까? 아무리 그래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곳에서 흡연이라니, 한순간의 실수로 불이라도 나면 어떡하려고 그러는지, 조치가 필요할 듯 싶다. 



번잡한 곳을 지나고 나니, 온전한 관방제림이 나타났다. 우선 나무가, 나무가 참말로 겁나게 멋지다. 딱봐도 100년은 가볍게 넘었을 거 같은 나무들로만 쫙~ 



관방제림 옆으로는 관방천이 흐르고, 운치 있는 돌다리까지 보는 것만으로도 안구정화가 된다.



우리 동네 근처에도 둑방길이라고 있지만, 그곳은 옆 서부간선도로에 비해 차가 막히지 않은 곳일뿐, 여기와는 하늘과 땅 차이다. 같은 둑방길인데, 달라도 너무 다르다.



이래서 5월의 푸르름이, 5월의 녹색이, 5월의 싱그러움이 좋다.



꽃길은 아니지만, 여느 꽃길보다 더 나을 듯 싶다.




그냥 나무만 있는 단조롭고 정적인 길인 듯 싶지만, 직접 걸어보면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다. 이보다 더 화려하고, 이보다 더 동적인 길은 없을 거 같기 때문이다. 위대한 자연 앞에 인간은 연약한 존재라고 하더니, 그말이 딱 맞다. 지금 걷고 있는 이 길이, 너무 소중해서, 더 오래오래 영원했으면 좋겠다. 



좋다. 좋구나. 좋아. 조으다. 걷는 내내 이 말만 했던 거 같다.



같은 추억을 공유한다는 건, 참 좋은 일이다.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고 하던데, 설마 싸우고 있는건 아니겠지. 부러움에 심통부리는 중. 관방제림은 그만, 이제는 저 아래로 내려가볼까?



뱀이당~ 몸에 좋고 맛도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뱀이다. "저렇게 큰 지렁이는 본적이 없으니 아무래도 뱀인 거 같다. 생각보다 징그럽지도 않고 귀엽네" 했다. 그런데 함께 온 지인왈, "독뱀이다." 난생처음 뱀을 봤는데 독뱀이라니, 뱀님(?)이 사라질때까지 얼음이 됐다. 관방제림이 좋다고 했는데, 뱀이 있다니, 쫌 무섭다.



관방천으로 내려왔다. 반영도 참, 푸르고 푸르다.



그늘 한점 없는 이 길을 선택한 건, 뱀님이 또 나올까봐.



저기 보이는 다리를 건너면 죽녹원이 나오고, 직진을 하면 국수거리가 나온다.



저 위로 올라가려고 했으나, 혹시... 



하늘도 나무도 바람도 물도, 담양은 참 좋은 곳이다.



언젠가 나도 저들처럼...



기러기나 비둘기는 아닌 거 같고, 학? 두루미? 고요하게 망중한을 즐기고 있는 넌 누구니?


서울은 점점 뜨거운 여름으로 돌진하고 있는 중이다. 핸디형 선풍기가 필수가 되어 버린 지금, 관방제림이 자주 생각날 거 같다. 기계가 주는 바람보다는 나무가 주는 바람이 더 시원하니깐. 덥고 짜증나는 일이 생길때마다, 관방제림에 있다고 생각해야지. 그렇다고 시원해지지는 않겠지만, 마음만이라도...





관련글

2017/06/05 - [전남 담양] 메타쉐콰이아 가로수길 - 걷기 충동 유발 지역!!

2017/06/06 - [전남 담양] 메타프로방스 - 지갑아~ 열리면 안돼!!

2017/06/01 - [전남 담양] 국수거리 - 나무 그늘 아래에서 국수를 먹다!! in옛날 진미국수

2017/06/12 - [전남 담양] 죽녹원 - 대나무 숲길을 룰루랄라~



댓글
댓글쓰기 폼